직접 타보고 느낀 독일의 도로 환경

일주일동안 독일 남부를 자동차를 타고 돌아다녔다. 그리 길지 않은 시간이지만 그들의 도로 환경을 보고 느끼기엔 적지 않은 시간이었다. 처음 뮌헨 공항 터미널에서 렌트카를 수령한뒤 독일 도로로 나갔던 일이 생생하다. 깜깜한 새벽이었는데, 낯선 도로 환경에 아무것도 몰라 깜깜했던 나의 마음과 비슷했다. 긴장 반 설램 반의 마음을 안고 가속 페달을 밟았던 것이 생각난다. http://manotorblog.com/ http://www.manotor.com/

자동차 미디어 M.의 빙글 페이지입니다. http://www.manotor.com/ 놀러오세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