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서 장애아동 학부모 학교 방문뒤 자살...왜

울산에서 시작장애인 학부모가 아이가 다닐 초등학교를 방문했다가 울산강북교육지원청의 장학사로부터 모욕적인 말을 들었다는 말을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어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울산시교육청과 울산중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달 2일 A(35·여)씨는 아들(7)과 함께 아들이 입학하게 될 울산 북구의 한 초등학교를 방문했다. A씨는 특수학급 공개수업을 참관했고 150만원 상당의 시각장애인용 특수 교과서를 받아 갔다. 하지만 방문 후 강북교육지원청의 장학사로부터 사전에 공문을 보내지 않고 시각장애인용 교과서를 받아 갔다는 이유로 세 차례 전화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시교육청에 따르면 외부인 또는 외부기관이 특수학급을 참관할 때는 해당 학교 측에 미리 공문을 보내 학교장과 교감의 협조를 얻어야 한다. A씨는 집으로 돌아와 남편에게 장학사로부터 모욕적인 말을 들어 기분이 나쁘다는 말을 남겼고 이튿날 오전 6시30분께 자신의 집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이와 관련 장애인단체와 유족은 사전에 공문을 보낸 사실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추궁하듯 전화를 한 장학사 때문에 A씨가 숨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중부경찰서는 A씨와 함께 학교를 방문했던 울산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사전에 학교에 참관 협조 공문을 보냈던 것으로 확인했다. 교육청 측은 “학교측에서 공문없이 A씨가 방문했다는 통보를 해 자세한 경위를 알아보기 위해 전화를 한 것일 뿐 모욕적인 발언은 없었다”고 말했다.

피할수 없으면즐겨라!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