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된 예불 또는 예배

"예불할 때 우리는 누구에게 하는 겁니까? 내 마음 속에 모셔진 부처님에게 하는 겁니다...내 마음 속에 모셔진 부처님에게 절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부처님과 나는 하나란 말입니다...그 예불은 내가 이 몸뚱이를 시켜서 내 마음 속에 모셔진 부처에게 하는 겁니다. 나로서인 백봉이 나로서인 부처님에게 하는 거에요. (백봉 김기추 선생 법어)" 위 법어에서 부처님은 불성, 법성, 비로자나불 또는 서양 전통의 신성으로 보아도 된다고 봅니다. 이 신성을 마이스터 에카르트는 'Godhead'라 했고 통상 '내재하는 신(God Immanent)'이라고 합니다. 호킨스 박사는 이 신성의 현존(Presence of Divinity)을 참나(the Self)라고 합니다. 각설하고 무지한 사람들에 대한 배려(?)에서 각 종교는 신을 시공 안으로 가져와서 설명하거나 심지어 인간과 같은 속성을 가진 것처럼 묘사합니다. 그 결과 부정적인 종교현상이라 할 수 있는 교계제도, 대형불사, 기복신앙 등이 생겨났습니다. 그러면 참된 예불 또는 예배는 어떠해야 할까요? 경전들을 종합컨대 저 내면의 신성에 대해 철두철미하게 겸손(humility), 순명(surrender), 의탁(trust), 봉헌(dedication)을 하는 것이라고 봅니다. 이런 생각이 유교에서는 경천(敬天) 또는 지천명(知天命)으로 정리되었고 기독교에서는 신애(神爱)로 정리되었다고 봅니다. 호킨스 노선에 따른 제 결론은 우리가 신성의 일부라도 되기 전에 신성에 관하여 아는(know about) 것은 아직 신성을 모르는 것입니다. 위 경천과 신애는 우리 존재 자체가 신성의 전부 또는 일부가 되는 노하우라고 생각합니다. 이 노하우를 일상생활에서 구현할 때 우리 삶 자체가 기도가 될 것이고 참된 자유를 구가할 것입니다.

이승과 다음 생을 꿰는 최우선 과제는 의식의 진화입니다. 제가 실천하는 그리스도의 편지와 홍익학당의 명상법, 그리고 호킨스 방하착을 소개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