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락 맞은 대한항공… 지나친 ‘갑질’에 神도 노했나?

사고가 발생한 것은 1월 1일 오전 11시 50분경. 청주에서 140여명의 승객을 태우고 제주로 가려던 대한항공 KE 1953편 항공기의 이륙이 6시간여 동안 지연됐다. 이유는 안전점검 등이었다. 이 때문에 승객들이 6시간가량 공항에서 기다려야 했다. 화가 난 승객들은 대한항공에 보상을 요구하며 항의했다. 승객들은 1일 저녁 6시 20분경 항공사 측이 마련한 대체 항공편을 이용해 청주를 떠났다. http://factoll.tistory.com/452

기자들과 후원자들이 만든 비영리 언론입니다. 최대한 객관적이며 가치 중립적인 보도를 지향하기 위해 이름을 ‘팩트올’로 정했습니다. 팩트체크와 탐사보도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