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민, [우리 한시 삼백수] : 우리 인생을 값지게 만드는 시편들

곤륜산 옥 누가 깎아 직녀의 빗 만들었노. 견우와 이별한 뒤 속상해서 던졌다네. 誰斷崑山玉 裁成織女梳 수단곤산옥 재성직녀소 牽牛離別後 愁擲壁空虛 견우이별후 수척벽공허 황진이, <반달을 노래함(詠半月)> 이토록 사랑스러운 위트라니! http://booklog.kyobobook.co.kr/fred091540/1419108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