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워진 날씨에 필요한 차량 점검법

갑자기 날씨가 추워졌다. 서울 아침 기온이 4.9도로 올 해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기록했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고생하는 것은 사람만이 아니다. 출근길 차량 또한 눈에 띄게 많아졌다. 날씨가 점점 더 추워질수록 자가차량을 이용해 출퇴근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일교차가 큰 간절기 차량 점검법에 대해 소개한다. ■ 서리로 인해 후방시야가 안보입니다! 열선을 점검하세요~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가장 먼저 반응하는 것은 차량의 창문이다. 특히 아침에 출근을 하려고 차량에 탑승하면 전후방 창문에 서리가 생겨 운전이 힘든 경우가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뒷 유리의 서리방지용 열선을 점검해야 한다. 열선의 고장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평소 부드러운 천을 이용하여 가볍게 닦아줘야 하며, 가급적 열선 가까이에 물건을 올려놓지 않는 것이 좋다. ■ 부동액, 뒤늦게 후회하지 말고 미리미리 점검해요! 가을은 오일을 확인 해야 하는 중요한 계절이다. 겨울이 오기 전 날씨가 추워지는 것을 체감하며 겨울을 미리 준비해야 한다. 특히 냉각수의 경우 미리 점검하지 않으면 때늦은 후회를 할 수 있다. 냉각수는 날씨가 따뜻한 여름에는 수돗물을 활용해도 상관이 없지만 날씨가 영하로 내려갈 경우 수돗물이 얼어서 차량에 이상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부동액을 사용해야 한다. ■ 길어진 밤! 조명등 점검은 필수! 가을이 되니 날씨는 추워지고 밤은 길어졌다. 뿐만 아니라 일교차로 인하여 아침 저녁으로는 안개도 많이 낀다. 차량운전을 하면서 조명등을 밝혀야 하는 시간이 길어졌음을 의미한다. 차량 운전시 갑자기 조명등이 어둡다고 느껴지는 경우 조명등의 이상과 배터리 및 알터네이터의 이상을 의심해봐야 한다. 또한 오래된 차량의 경우 조명등 커버의 색이 바래져서 조명등의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으니 커버 또한 점검을 해야 한다. ■ 기온이 내려가면 타이어에 바람이 빠진다고? 기온이 내려가면 공기의 부피도 줄어든다. 즉, 타이어 공기압이 빠지게 된다. 타이어의 공기압이 부족하면 타이어의 양측면이 중심부에 비해 빨리 마모된다. 또, 차량 주행에 무리를 줘 연비도 낮아지게 된다. 날씨가 추워지면 타이어의 규정 압력을 다시 맞춰주도록 하자. ■ 건조한 가을은 녹슨 부분을 점검하기 가장 좋은 때! 날씨가 추워지면서 안 좋은 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건조해진 날씨를 활용하여 차량의 녹슨 부분을 점검해보자! 덥고 습한 여름을 보내는 동안 페인트가 벗겨진 부위에 녹이 생겼을 확률이 높다. 여름에는 보수를 한다고 해도 같은 부위에 다시 녹이 생길 수 있지만 건조한 가을이야말로 녹슨 부분에 대한 보수를 하기 가장 좋은 때! 차량을 꼼꼼히 살펴가며 녹슨 부분에 자체 코팅처리 및 페인트를 덧칠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차 문 아래쪽은 눈이 잘 안 가기 때문에 쉽게 지나칠 수 있지만 가장 녹이 잘 스는 부분이라는 것을 염두해두자! 출처 : http://www.autoinside.co.kr/fallacy.do?cmd=readForm&p_id=27927&kncd=03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