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나르도 다빈치! 무려 5백년 전 로봇을 꿈꾼 천재!

레오나르도 다빈치를 아십니까? 다빈치의 명성은 단순히 천재화가에 그치지 않습니다. 실제로 그는 지금으로부터 무려 5백여 년 전 자유자재로 움직이는 로봇을 꿈꾸었다고 합니다. 다빈치는 헤아릴 수 없는 과학적 업적들은 남겼고, 우리는 그에게 근대과학의 선구자라는 칭호는 붙였지만, 조금 더 상세히 그의 업적들을 살펴보면 이 칭호조차 부족해 보입니다.. 인간이 새처럼 날고 싶어하던 소망은 1903년 미국의 라이트 형제에 의해 실현되기 시작했지만 다빈치는 그보다 이미 4백 년 전에 날아다니는 기계를 상세히 설계해 놓았습니다. 잘 알려져 있듯이 다빈치는 인체에도 해박했는데, 더 놀라운 사실은 그가 이미 5백년 전에 로봇을 꿈꾸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EBS [다큐 오늘]에서는 다빈치가 무려 5백 년 전에 꿈꾸었던 로봇에 관한 이야기를 밝혀나가고 있습니다. 기술자, 건축가, 과학자로서도 다양하고 신비스러운 삶을 산 다빈치는 또한 역사상 누구보다도 뛰어난 성화를 많이 그린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특히 지금도 산타마리아 델레 그라치아 성당에서 볼 수 있는 예수와 열두 제자들을 그린 <최후의 만찬>은 어떤 뛰어난 화가의 것보다 널리 알려진 성화입니다. 다빈치를 연구하는 사람들에 따르면, 다빈치는 이 <최후의 만찬>을 그리러 가는 동안에 로봇을 만드는 데 필요한 기계와 프로젝트를 생각해 냈다고 합니다. 다빈치의 수첩에는 약 만 3천 점의 도형이 그려져 있는데, 그 내용은 세상 모든 것을 담으려는 듯 방대할 뿐 아니라 단 한 사람이 기록한 것이라고는 믿어지지 않을 만큼 다양하고 창의적이며 적극적이라고 합니다. 이 그림들 중에는 인체에 관한 것을 비롯하여 오늘날의 낙하산, 비행기, 전차, 잠수함, 증기기관, 습도계 등을 볼 수 있습니다. 링크(http://bonlivre.tistory.com/418)를 통해 봉리브르 블로그를 방문하시면 무려 5백년 전 로봇을 꿈꾸었던 레오나르도 다빈치에 대한 좀 더 상세한 내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