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흐..화려한 색채로 심리적 불안을 치유한 네덜란드의 가장 위대한 화가!

화려한 색채와 강렬한 붓 터치로 독자적 예술세계를 구축한 빈센트 반 고흐는 색채를 통해 마음속 감정과 심신상태, 빈곤한 생활, 병고, 심리적 불안을 녹여낸 화가로 유명합니다. 그는 다소 기이한 자신의 심리적 기질과 부모와의 갈등, 실연의 쓰라림, 이국생활의 외로움, 고갱과의 불화, 정신병원 생활을 하면서 칙칙한 청색을 통해 체념과 슬픔을 극복했고, 노란색과 연초록, 장밋빛 등 따뜻한 색을 통해 안정을 얻었으며, 노란색을 통해 자신의 병적인 정서를 표현함으로써 삶을 지탱해 나간 화가입니다. 네덜란드의 가장 위대한 위대한 화가 빈센트 반 고흐는 네덜란드 남부 브라반트 지방의 가난한 마을에서 태어나 성장했습니다. 칼빈파 목사였던 아버지의 엄격하고 금욕주의적인 삶은 고흐의 성격에 큰 영향을 미쳐 높은 도덕성의 잣대를 갖게 했고 자신의 존재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이지 못하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고흐가 자라면서 열등감과 죄의식에 시달리고 극도의 피학적 성격을 지니게 된 것은 이 때문이었습니다. 고흐가 피학적 성격을 갖게 된 또 한 가지 원인이 있습니다. 그것은 고흐보다 1년 전에 태어났던 형이 얼마 후 죽고, 형이 죽은 날 우연의 일치처럼 고흐가 태어나 형의 이름을 그대로 물려받으면서 드리워진 형의 죽은 그림자 때문이었습니다. 부모님은 고흐가 태어난 뒤에도 죽은 아이에 대한 슬픔과 그리움으로 매일 큰아들의 무덤을 찾았고, 이로 인해 애정결핍이 된 고흐의 마음 한구석에는 언제나 슬픔과 우울함이 깃들어 있었다고 합니다. 게다가 고흐는 죽은 형의 이름을 물려받게 함으로써 평생 형에 대한 애도와 죄의식을 갖고 살게 한 어머니를 원망하는 마음도 컸습니다. 뿐만 아니라 고흐를 죽은 아이 대신 준 선물이라고 생각한 어머니에게서 죽은 형의 이야기를 자주 들은데다 교회 묘비에 자기 이름이 새겨져 있는 것을 보고 자란 탓에 그는 죽음에 대해 생각하는 일도 많았다고 합니다. 자신의 내면 깊숙이에 잠재한 억압된 무의식의 세계를 표출하고, 현실의 갈등과 심리적 상처 등을 극복하기 위한 치유의 과정을 화려한 색채로 표현한 고흐의 그림 몇 점과 그에 관한 이야기를 김선현 교수님의 [심리학 명화 속으로 떠나는 따뜻한 마음여행]을 바탕으로 정리해 보았습니다. 링크(http://bonlivre.tistory.com/420)를 통해 봉리브르 블로그를 방문하시면 고흐에 대한 좀더 상세한 글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