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이곳에 서성였다 불꽃과 같은 찰나의 별똥은 날 농락하듯 금방 스쳐 지나간다 단 하나의 달빛 저 은은한 달빛은 언제나 그럿듷 빙그레 날 마주한다 그리고 불연듯 옛 추억이 내 눈앞에 잠긴다 난 지긋이 눈을감고 온몸으로 취한다 언제였는가 나의 어릴적 동심이 내 손안에 빠져나간게 난 오늘 이 밤 깊은 어둠속을 단 하나의 달빛의로 지탱한다 불연듯 별똥은 날 스쳐 지나가지만 난 오롯이 저 은은한 달빛을 보며 몸도 마음도 추수려간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