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군의 태양>과 <굿닥터>의 향기가 나는 <하트투하트>

두 인물이 타인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나가는 과정을 보면서 이전에 시청자들이 많이 좋아했던 드라마들이 떠올랐다. <주군의 태양>과 <굿닥터>다. 특히 <주군의 태양>의 설정은 <하트투하트>와 많이 닮았다. 귀신을 보는 인물인 공효진과 그녀를 보호할 수 있는 인물 소지섭이 엮이면서 귀신의 사연을 해결해주는 이야기는 <주군의 태양>의 주요 설정이다. <하트투하트>는 대인기피증을 가진 차홍도와 환자공포증을 가진 고이석이 서로 함께 해야 증상을 이겨낼 수 있다는 설정을 가지고 있다. http://byulnight.tistory.com/72

세상을 쓰다 http://byulnight.tistory.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