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어땠어?] '빛나거나 미치거나' 장혁-오연서, 과감하고 신선한 로코물 탄생

배우 장혁 오연서 주연의 '빛나거나 미치거나'가 신선한 로맨틱 사극의 탄생을 알렸네요. 19일 첫방에서 군더더기 없는 스피드한 전개와 탄탄한 스토리를 풀어내 몰입이 잘됐다는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거기에 한층 깊어진 장혁의 명품 연기와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로맨틱 코미디 사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어떻게 풀어낼지 앞으로가 기대되네요.

e젊은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