門, 그것은 열릴지 그렇지 않을지 아무도 모르는 것. 확신이나 의심을 가지기보다 일단 성심을 다해 두드려야 하는 것. 두드리지 않고 저절로 열리는 門은 없는 것. 세상의 모든 곳을 열어보고 싶다면 세상의 모든 門을 두드려볼 것.

아주 천천히, 그 누군가를 잊어버릴만큼 느리게 연애소설 읽는 노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