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짜기

1월은 거의 끝났고 또 다시 씁쓸함과 짜증만을 남기었다. 답답함이 뻔히 보이지만 이를 답답해하는 나와 틀을 못깨고나오는 답답한 사람. 그리고 내가들은말 잘난놈들끼리 잘해먹고 잘살아라 화나고 어린년이라는 욕지기가 아무런 거름망도없이 목구멍에서부터 흘러나왔다. 그리고나서 떠오른 한마디. 쓸데없는 오지랖이다. 맞다. 내 한몸 챙기기도 바빠 죽겠는데 남을 쓸데없이 챙기려드니 나는 쓸데없이 욕을먹었다. 연 초부터 씁쓸하게 시작하고 교훈도 얻었으니 올해는 잘 흘러가리라 믿는다. 적어도 성장은하겠지. 벌써 발걸음을 떼었으니 어제보다 나은 오늘을 위해 가자.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