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을 4강으로 이끈 기성용, 그의 짐을 덜어 줄 필요가 있다.

한국을 4강으로 이끈 기성용, 그의 짐을 덜어 줄 필요가 있다. 아시안컵 8강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는 연장전까지 이어지며 보는이들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길고긴 기다림의 끝에 영점조절에 성공한 손흥민이 득점에 성공하며 선취점을 따냈고 차두리의 폭풍같은 드리블에 이은 손흥민의 추가골로 쐐기를 박았다. 이번 경기에서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힘겨운 경기를 펼쳤지만 그만큼 짜릿한 승리를 이끌어냈다. ​ 선취골과 승부를 결정짓는 쐐기골까지 뽑아낸 손흥민, 양쪽 측면에서 손흥민의 득점을 결정적으로 도운 김진수와 차두리, 한국의 골문을 든든하게 지켜준 김진현 골키퍼, MOM으로 뽑힌 곽태휘까지. 분명히 모든 선수들이 좋은 활약을 펼쳐주었다. 그렇지만 보이지 않는 곳에서 한국을 승리로 이끈 일등공신은 바로 '기성용'이었다. 기성용은 우즈벡과의 경기에서 무려 세가지 포지션변화를 시도하며 공수양면으로 뛰어난 활약을 펼쳐주었고 팀의 중심이 되어주었다. 경기 중간 중간의 전술변화에는 기성용의 포지션변화에 있었다고 봐도 과언이아니다. 하지만 반대로 본래 중앙미드필더에서 플레이 하던 기성용이 이번 경기에서 공격형미드필더, 왼쪽측면윙어까지 수차례 기성용의 포지션 변화를 통한 전술변화를 시도한 점은 한국 대표팀이 현재 기성용에게 의존하고 있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특히 이청용, 구자철이 부상으로 이탈한 현 시점에서 기성용 의존증은 더욱 커질 수 밖에 없다. #1 후방 빌드업에서 기성용의 중요성 경기 초반 기성용은 박주호와 더블볼란테를 구성하며 중앙미드필더 역할을 수행했는데 평소와 같이 기성용은 수시로 두 명의 센터백들과 쓰리백을 형성하며 빌드업에 큰 기여를 했다. 여기서 주목해야할 점은 한국 대표팀이 주로 들고나오는 포메이션은 4-2-3-1 포메이션이라는 점이다. 사진2 처럼 보통의 경우 수비형미드필더 한 명이 제3의 센터백으로 내려와주며 쓰리백을 형성하는 팀들의 포메이션은 역삼각형으로 미드필더3명을 배치하며 수비형미드필더를 따로 두는 '트리보테' 형태의 4-3-3 포메이션이다. 4-3-3 포메이션의 경우 수비형미드필더가 내려가며 쓰리백을 형성해주었을 때 미들진에는 총 4명의 선수가 나란하게 배치되는데 여기서 미드필더 한 명은 내려와서 빈 공간에서 공을 받을 수 있게 되고, 양 측면의 풀백은 더욱 전진할 수 있게 된다. 즉 4-3-3에서 쓰리백의 형성은 미드필더, 풀백들이 빈 공간에서 쉽게 공을 받을 수 있게 되고 빌드업과정에서의 수적우위로 쉽게 수비라인을 끌어올리는게 가능하게 된다.  그렇다면 어째서 슈틸리케감독은 4-3-3이 아닌 4-2-3-1포메이션에서 기성용,박주호의 쓰리백 변형을 지시했을까? 4-3-3대신 4-2-3-1을 선택한 이유는 4-3-3에서 볼 점유율을 가져가라는 지시를 내렸을 때 높은 수비라인을 형성한 상태로 역습에 노출할 시 발생할 위험성 때문일 것이고 4-2-3-1포메이션에서 볼란테한명을 내려서 쓰리백을 형성해 빌드업을 시도하게 한 이유는 기성용처럼 거센 전방압박속에서 빌드업을 이끌며 안전하게 패스를 뿌려줄만한 센터백 자원이 없다는 점일 것이다. 이런 점들을 종합해볼 때 4-2-3-1 포메이션을 기반으로 한 포제션축구가 가장 현실적이면서 슈틸리케의 철학을 스며들게 할 수 있는 포메이션이라고 할 수있다. 또한 슈틸리케호에서 기성용의 후방에서의 경기조율능력과 패싱, 볼 컨트롤 능력은 대표팀의 중심이 될 수밖에 없다. ​ <사진3> 우즈벡전 전후반 90분동안의 패스지수이다. 기성용은 중앙미드필더로 뛴 80분, 2선에서 뛴 10분을 합쳐 팀내 최다 패스횟수, 성공률을 보여주었다. 10분동안 2선에 위치한 것을 감안하더라도 빌드업, 조율면에서 얼마나 큰 영향력을 미쳤는지 알 수 있다. #2 기성용의 짐을 덜어주기 위해선 남태희의 활약이 필요하다. <사진4>  기성용의 90분동안의 패스전개를 보면 전진패스보단 측면으로주는 횡패스가 많음을 알 수 있는데 이 점은 종종 기성용에게 지적되었던 부분이다. 그렇다면 전진패스가 부족한 점이 기성용 탓일까? 일단 전진패스가 나오려면 중앙에 전진패스를 받아줄 선수가 있어야한다. 그렇지만 우즈벡전에서 기성용의 후방에서의 전진패스를 받을 선수는 없었다. 경기 중간에 박문성 해설위원이 말했듯이 한 명이 쓰리백형성을 하면 또 다른 한 명은 수직선상의 위치에 있어야하고 남태희가 좀 더 내려와서 공을 받을 수 있는 자리로 이동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하지만 특히 남태희는 이번 경기에서 공을 받으러 내려와주는 움직임이 거의 없었고 2선 중앙에서 공격전개를 원활하게 전개해줄 연결고리 역할을 잘 수행해주지도 못했다. 전진패스를 받을 선수가 없으니 후방에서는 측면으로 전개할 수 밖에없고 경기장 중앙 공격전개는 전진패스대신 기성용의 전진드리블로 전개할 수 밖에 없었다. 그렇다면 계속되는 횡패스, 측면전개가 슈틸리케가 원한 공격전개였을까? 슈틸리케 감독은 호주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볼을 점유하는 데는 두 가지 스타일이 있다. 하나는 횡패스나 백패스를 남발하는 식이고 다른 하나는 볼을 소유하면서 끊임없이 전진하려고 노력하는 것이다. 물론 내가 원하는 것은 후자다." 슈틸리케의 이런 발언등을 볼 때 분명 횡패스 이 후의 측면에서의 오버래핑-크로스는 슈틸리케가 원하는 축구가 아닐 것이다. 한국 대표팀은 더욱 다채롭고 유기적인 움직임과 다양한 공격루트가 필요하다. 또한 이런 움직임을 위해선 2선 선수들의 포지셔닝과 온더볼(공을 가지고 있을 때의 움직임) 상황에서의 플레이메이킹이 상당히 중요하다. ​ 이러한 이유로 대표팀에 창조성을 불어넣어줄 이청용과 또 다른 전술적 옵션을 가지고 있는 구자철이 부상으로 이탈한 현 시점에서 남태희의 활약을 기대했지만 우즈벡과의 경기에선 아쉬운 모습을 보여주었다. 기성용의 공격형미드필더 변신까지 이뤄지지 않으려면 남은 토너먼트동안 남태희의 폼 회복이 가장 중요하다고 볼 수있다.  #2 기성용의 포지션 변화  후반 36분 이정협카드가 효과를 보지 못하자 슈틸리케 감독은 기성용을 2선 중앙으로 올려 배치했다. 남태희가 확실한 링커역할을 해주지 못하는 상황에서 밀집된 공간에서의 탈압박과 2선에서의 공간창출을 위해 기성용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배치했다. 어태킹서드 지역 점유를 높이며 좀 더 간결한 플레이를 원하는 눈치였다. <사진5> 그러나 후방에서의 중앙으로의 볼투입이 쉽게 이뤄지지 않았고 급기야 기성용은 왼쪽 윙어의 위치로 옮기게 되는데 기성용의 왼쪽 윙어위치에서의 포스트플레이는 경기 시작부터 연장전까지 경기 내내 공격적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던 김진수선수의 결정적인 어시스트를 도왔다. 위 장면처럼 기성용의 전방에서의 볼 키핑능력과 탈압박능력은 왼쪽 측면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던 김진수에게 경기를 결정지을 칼자루를 쥐어주었다. 이처럼 기성용은 공수 양면으로 뛰어난 활약을 펼쳤고 한국 대표팀의 주장역할을 제대로 해주었다. 하지만 가장 걱정스러운 것은 클럽에서도 1경기를 제외한 모든경기를 뛰고온 기성용선수가 아시안컵에서도 모든 경기를 풀타임으로 소화했다는 점이다. 한국이 아시안컵 우승을 들어올리려면 기성용의 활약은 필수적이다. 체력적으로 부담을 느낄 기성용의 짐을 덜어주려면 다른 선수들의 활약도 분명 중요하겠지만 2선에서 남태희가 제 몫을 잘 해주는 것이 현 시점에서 가장 필요하다. 남은 일정동안 푹 쉬고 남태희가 다시금 슈틸리케의 황태자로 돌아옴으로써 기성용의 짐을 덜어줄 수 있었으면 한다. ​ 아시아의 호랑이가 다시금 정상에 오르기를 기원한다. 통계제공: 비즈볼프로젝트

안녕하세요 축구 커뮤니티 모더레이터 스루패스입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스루패스'를 관리하고 있고 전술칼럼, 축구소식, 스페셜영상, 선수 리뷰등의 컨텐츠를 제작해 업로드 하고 있습니다 :)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