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업들은 태양광사업 자신감 언제쯤 회복할까

태양광사업을 놓고 국내 기업들이 깊은 고민에 빠졌다. 태양광사업은 한때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각광받았으나 이제는 국내기업들에게 ‘닭갈비’와 같은 존재가 되고 있다. 국제유가 하락으로 태양광발전이 가격경쟁력을 잃고 있는데다가 정부 지원을 뒤에 업은 중국의 태양광 기술력이 빠르게 성장해 기존 기업들을 위협하고 있기 때문이다. OCI SK이노베이션 LG화학 등 국내에서 태양광사업을 대표했던 기업들이 태양광사업에서 철수하거나 투자를 보류하고 있다. 저유가 시대에 생존을 위해서 어쩔 수 없는 선택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미국 태양광기업들은 오히려 덩치를 키우고 있다. 올해를 기점으로 태양광산업이 회복될 것이라고 보는 관측도 나온다. 블룸버그 뉴에너지파이낸스는 올해 전 세계 태양광시장 규모가 58.3GW로 지난해보다 17.5% 늘어날 것으로 추산했다. 국자중 한국태양광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은 14일 한 인터뷰에서 “태양광은 에너지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국민들의 지지가 필요하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비즈니스 사회문화 파워피플 워칭 미디어] 1. 비즈니스 포스트는 한국을 움직이는 파워엘리트를 집중조명합니다. 2. 비즈니스 포스트는 'what'이 아니라 'why'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3. 비즈니스 포스트는 모든 사안을 비즈니스적 합리성의 잣대로 접근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