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 내 마음의 평화를 위한 최고의 선물

“용서” 하면 맨 먼저 생각나는 것이 마크 트웨인이 남긴 "용서는 제비꽃이 자기를 밟아 뭉갠 발꿈치에 남기는 향기다"라는 아름다운 명언입니다. 또 칠레의 여성대통령 미첼 바첼레트의 "때론 용서할 수 없는 사람이 있다. 도저히 지울 수 없는 분한 일들도 있다. 그러나 그럴수록 지우고 용서하라. 왜냐하면 그런 기억과 분노들이 우리에게 주어진 삶의 질을 망가뜨리기 때문이다"라는 말도 생각납니다. 용서를 하지 않으면 그 분노와 미움이 독이 되어 자신을 해치게 될 터이니, 그 미움의 독을 씻어낼 수 있는 길은 오직 용서뿐이라는 것이겠지요. 즉 용서는 타인을 위해서라기보다 자기 자신의 건강한 몸과 마음, 정신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덕목인 셈입니다. 하지만 제가 그 동안 느낀 것은, 많은 분들이 "용서하라"는 말에 아주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심지어는 굉장히 언짢은 기분으로 "용서가 능사는 아니다"라는 반응을 보이시는 분들도 있었습니다. 도저히 용서가 안 될 만큼 큰 피해를 입고 마음의 상처를 다스리느라 힘겨운 것도 억울한데 자꾸 용서를 해야 한다고 말하니 화가 날 수밖에요. 거기에다 용서를 못하는 것은 성품이 옹졸해서라느니, 그러고 살다가는 결국 자기 자신을 해치게 될 뿐이라느니 하는 말까지 듣게 된다면 어처구니가 없다 못해 새삼 새로운 분노가 치밀 것 같긴 합니다. 게다가 그것도 모자라 정작 가해자는 용서를 구할 생각조차 없이 뻔뻔스러운 모습으로 희희낙락하면서 살아가고 있다면, 그런 모습까지 바라봐야 하는 이중 삼중의 괴로움은 무어라 형용할 길이 없을 게 분명합니다. 그러나 문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용서를 하지 않으면 실제로 누구보다 고통스러운 것은 피해자 당사자이니 기필코 용서를 선택해야 한다는 데 있습니다. "진정한 용서는 '포로'에게 자유를 준다. 용서를 하고 나면 자기가 풀어준 '포로'가 바로 '자신'이었음을 깨닫게 된다"는 말도 그런 의미를 담고 있는 것일 테구요. (국가적으로나 사회적으로 절대로 용서하지 말아야 할 일을 잊어버리고 또다시 반복적으로 수모를 당하는 일은 논외로 치고 말입니다.) 오늘은 JTBC 비정상회담회에 연극배우 박철민씨가 각 나라 패널들과 용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것을 정리해보았습니다. 링크( http://bonlivre.tistory.com/427)를 통해 봉리브르 블로그를 방문하시면 좀더 상세한 내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