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앱 70만개 돌파. 애플 추월 눈앞 - AllthingsD

구글의 애플리케이션 장터인 구글 플레이에 등록된 앱 개수가 애플 앱스토어의 그것을 조만간 뛰어넘을 전망이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구글 플레이에 등록된 앱 수는 70만개를 돌파했다. 애플 앱스토어의 등록 앱 수가 10월 기준으로 70만개 남짓인 것을 감안하면 앱 장터 규모에 거의 차이가 없는 것. 지난해 초만 하더라도 앱스토어에 등록된 앱 수가 40만건, 구글 플레이에 등록된 앱 수가 20만간 정도였던 점을 감안하면 최근 2년간 구글 플레이의 약진이 도드라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같은 현상의 원인으로는 안드로이드 특유의 개방 정책과 애플의 폐쇄정책을 들 수 있다. 특히 애플 앱스토어의 불투명한 앱 심사원칙이 앱스토어 생태계 활성화를 저해하고 있다. 지난 2010년 국내 음원 사이트들이 애플의 결제시스템을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앱스토어에서 무단퇴출된 바 있다. 최근에는 앱스토어 심의 기준에 '본인 앱 외에 다른 앱을 사게끔 하거나 판촉하는 앱은 거부한다'는 규정을 추가하며 카카오톡과 같은 모바일 플랫폼 사업자들의 우려를 낳기도 했다. 구글 플레이가 앱 개발자에게 친화적인 것 또한 가파른 성장세의 요인으로 보인다. 개발자들은 25달러만 내면 평생 구글 플레이에 앱을 등록할 수 있는 반면, 애플 앱스토어는 100달러의 비용을 매년 요구해 1인 개발자에게 부담이 되고 있다. 개발자들의 구글 플레이 선호현상은 최근 추이를 봐도 알 수 있다. '애니팡'이나 '캔디팡'과 같은 모바일 게임은 구글 플레이에 한달 가량 먼저 선을 보이며 아이폰 이용자들의 애를 태웠다.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 10명 중 9명 가량이 안드로이드폰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이같은 구글 플레이 선호 현상은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 한 편으로, 마이크로소프트(MS)가 윈도8 OS를 내놓으면서 현재 12만 개의 앱이 등록된 전용 앱 시장을 더욱 활성화시키는데 큰 의지를 밝힌 만큼 내년 모바일 앱 시장의 그림이 새롭게 짜여질지에 관심이 간다.

I'm a man who love nature and live for five F's: Family Friends Faith Fun and Follow my drea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