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토박이말]보비리

[오늘 토박이말]보비리 [뜻]몹시 아니꼽게 느껴질 만큼 지나치게 아끼는 사람 [보기월]아이들 말처럼 하늘님이 계신다면 "하늘님은 보비리 같다."는 말도 재미있게 쓸 수 있겠습니다. 그렇게 비가 내렸습니다. 몸으로 느끼는 날씨는 눈이 내릴만도 한데 끝내 비가 떨어졌습니다. 올겨울 눈다운 눈 구경을 못한 아이들은 하늘이 짜도 너무 짜서 밉다는 말까지 합니다. 어느 동네는 지겨울 만큼 내려 주고 우리 동네는 한 차례도 안 내려주느냐면서 말이지요. 아이들 말처럼 하늘님이 계신다면 '하늘님은 보비리 같다는 말도 재미있게 쓸 수 있겠습니다. 아침에 배곳으로 오는 길에 보니 높은 뫼에는 하얗게 눈이 내렸더라구요. 말 그대로 '눈뫼'였지요. 눈뫼 허웅 선생님이 떠올랐습니다. 제가 본 허웅 선생님은 머리카락이 모두 하얗게 되어서 눈이 내린 뫼처럼 보였었지요. 낮은 뫼에 눈이 내리지 않듯이 높은 뫼, 든든한 뫼와 같은 분이셨습니다. 이제 구름이 걷히고 해가 얼굴을 내밀었습니다. 이렇게 조금씩 봄이 우리 곁으로 오고 있나봅니다. '보비리'는 '구두쇠', '굳짜'와 같이 지나치게 아끼는 사람을 두고 쓸 수 있는 말이며, '인색하다'는 말을 써야 할 때 떠올려 써 보면 좋을 것입니다. 4348. 1. 30. ㅂㄷㅁㅈㄱ. http://baedalmal.kr http://www.vingle.net/baedalmaljigi https://www.facebook.com/baedalmalnuri http://opm.wikitree.co.kr/baedalmalnuri http://koya.egreennews.com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국뽕 진하게 차오르는 순간 TOP 9
visualdive
23
2
3
짤줍_457.jpg
goodmorningman
228
47
109
순우리말 모음2 반응이 좋아서 한번더 올려요^^
acb3114
152
181
8
★우리말의 유래★ "똥구멍이 찢어지게 가난하다" 요즘은 배 터져 죽을 정도로 먹을 것이 너무 많지만, 예전 각종 수탈에 시달린 우리 가난한 선조(농민)들은 1960년대까지는 춘궁기(보릿고개)가 되면 먹을 것이 없어 초근목피로 연명했는데, 특히 솔잎이나 소나무 속껍질을 벗겨 먹었습니다. 소나무 속껍질을 빻아 물에 담그면 하얀 섬유질이 나오는데, 이 것을 벗겨 빻아 물을 통과시키면 분말이 침전됩니다. 이 분말을 보리, 밀가루 등과 섞어 밥을 하거나 채소에 묻혀 파전처럼 만들어 먹었다고 합니다. 이 섬유질은 배고픔의 고통은 없애줬지만 소화가 되지 않아 대장에서 말라붙었고, 대변이 밤알처럼 단단하게 굳어 항문으로 나오지 못했으며, 똥을 눌 때마다 항문을 찢어지게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우리 민족은 가난 중에서도 최고의 가난을 표현할 때 "똥구멍이 찢어지도록 가난하다"는 말을 씁니다.
bangkoobbong
36
14
3
자주 틀리는 맞춤법 모음
visualdive
31
59
1
[연애의참견3] 수능 언어만점자가 와도 풀수없는 남자친구 언어
secondmirror
19
3
5
조선시대 왕이름 (한글 맞춤법 )
acb3114
55
66
0
가장 완벽한 글자, 한글
fromtoday
38
20
3
알아두면 쓸데있는 신조어 잡학사전
02114
46
61
0
당신의 어휘력을 알랴주마.test
quandoquando
26
21
19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