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의 나는 없었을지도 몰라요.

예전에 개그맨 김제동이 좋아했던 여배우가 있었습니다. 그는 어느 인터뷰에서 공개 구애를 했었습니다. 그 때 김제동이 한 고백 중에 아주 기억에 남는 고백이 있습니다. 좋아하는 책 10권을 그녀에게 선물했다고 합니다. 그것도 헌 책을 말입니다. 그 책들은 그가 읽고 밑줄 긋고 메모한 책들입니다. 다독가로 알려진 김제동에게 책 읽는 시간은 아주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그 시간에 편지를 썼습니다. 좋아하는 그녀를 생각하며 말입니다. 정성이… 그 정성이… 그런 선물을 받으면 어떠실 것 같으세요? 부담스러우실까요? 그는 책을 ‘편지지’로 썼습니다. 고백은 그런 것 같아요. 스스로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일을 하는 것입니다. 아니면 절대 안할 것 같은 일을 합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고백하셨나요? 사랑하는 시간이 지나면 지칠 때도 있지만 그럴 때마다 하는 고백은 사랑을 확인하는 일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고백을 자주 잊어버립니다. 자주 잊으면 사랑도… 한 번의 고백으로 연애를 계속하기는 어려울지도 모릅니다. 우리에게는 수없는 고백이 필요할지도요. 카톡으로 ‘사랑해’ 한 마디에 진심을 담을 수도 있습니다만 가끔은 여러분이 ‘아끼는 시간’을 사랑하는 사람에게 보여주세요. 오늘 소개하는 고백법은 책에 글을 써서 보여주는 것입니다. 처음부터 320페이지나 되는 소설책에 밑줄을 긋고 행간에 글을 쓰라고 하면 너무 부담일 것 같아서요. 오늘은 ‘책에 쓰는 고백 편지’로 쓸 만한 책 한권을 소개시켜드리려고 합니다. 알콩달콩, 알록달록한 그림이 잔뜩 있습니다. 대신 페이지 수는 작습니다. 60페이지에 사랑의 설레임이 담긴 만화가 그려져 있습니다. 그리고 메모를 할 수 있는 널찍한 공간이 있습니다. 사이즈는 손바닥 두 개를 합쳐 놓은 것 같습니다. 채울 공간이 적으니 그것도 좋습니다. 단 하나 아쉬운 것은 ‘여자가 써서 남자에게 고백할 때’만 쓸 수 있습니다. 이 책에 그려진 만화는 작은 카페를 하는 예쁜 아가씨의 이야기입니다. 언젠가부터 마음을 설레게 하는 남자가 카페에 자주 들립니다. 보기만해도 웃음이 나는 그런 남자입니다. 그 남자를 위해서 맛있는 홍차도 만들고 머리도 하러 갑니다. 카드값이 걱정되지만 평소에 입는 옷을 입을 수는 없습니다. 혼자 몽상도 합니다. 상상속에서는 그 남자와 산책도 하고 영화도 보고 여행도 갑니다. 이제 짝사랑이 시작됩니다. 아직 손 한번 못잡았지만 그래도 안타깝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마음은 편안해주고 괜히 웃음만 납니다. 사랑하고 있는 내가 너무 사랑스럽습니다. 이 커플 어떻게 될까요? 오늘은 펜을 들고 이곳 저곳에 짧은 글을 써서 남친에게, 남편에게 그리고 썸남에게 예쁜 편지 어떠세요? 출근할 때 가방 안에, 학교 갈 때 가방안에 살짝 넣어 주세요. 이 까칠한 남자들이 혼자 몰래 보며 괜히 좋아할 것 같습니다. 소개할 책은 호리카와 나미가 그리고 쓴, <당신이 매일매일 좋아져요>입니다. 주인공 아가씨의 잔잔한 독백에는 이런 글도 있습니다. “그때 ‘좋아하는’ 마음을 알아차리지 못했다면 지금의 나는 없었을지도 몰라요. 그렇게 생각하니 매일이 너무나 소중하게 느껴져요.” 매일 소중하게 만드는 행복한 고백 편지 마음에는 절대 잊혀지지 않는 추억을… 그에게는 혼자 몰래보는 기쁨을 주시겠어요? p.s. 사랑한다고 확신을 가지고 있을 때 그 때, '책 편지'를 쓰세요. 매일 매일이 달라집니다. 책 편지 쓰러 가기 > http://me2.do/5jig62Oo

책 속의 감동을 함께 나눠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