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축구협회, '우즈벡 폭행 사태'에 대해 공식 입장 발표

GIF

1일(이하 한국시간) 태국 나콘라차시마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15 태국 킹스컵(4개국 친선대회) 1차전에서 나온 폭력 사태에 대한 대한축구협회(KFA)의 입장이 발표되었습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2일 스타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팀 자격으로 조직위에 공식 항의 서한을 보낼 계획이다.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일단 조직위가 어떤 결정을 내리는지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는 항의 서한을 발송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대표팀은 공문에서 유감을 밝히면서 가해자에게 레드카드에 대한 통상적 제재를 넘어서는 추가 제재를 요구했다고 합니다. FIFA 징계 규정에 따르면 상대를 때렸다가 퇴장당한 선수에게는 기본적으로 최소 2경기 출전정지와 벌금이 부과됩니다. 그러나 사안의 심각성에 따라 훨씬 더 큰 추가 제재가 이뤄질 수 있습니다. 협회 관계자는 "우즈벡 선수의 폭력에 한국 선수단 전체가 경악했다"며 "페어플레이를 저해하는 사태가 재발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대표팀 차원에서 먼저 항의 서한을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U-22 대표팀의 일원으로 참가한 강상우(포항)는 후반 32분 볼 경합 도중 우즈베키스탄의 미샤리도프에게 발로 가격 당했습니다. 이어 심상민은 후반 41분 샴시트노프에게 주먹으로 얼굴을 세 차례 가격당하는 불상사를 겪었습니다. 다행히 심상민은 화를 잘 참아 더 큰 문제로 확대되지 않았지만 우즈벡 선수들이 보여준 비매너 플레이에 협회 관계자들은 통탄을 금치 못했습니다. KFA는 "대회 조직위원회가 폭행한 선수에게 합리적인 정도의 징계를 내려야 한다. 여기서 합리적인 정도의 징계란 해당 선수 출전 징계는 물론 재발 방지 대책, 충분한 해명 등을 일컫는다"고 전했습니다. 협회는 22세 대표팀의 촉구가 수용되지 않으면 협회 차원에서 이 사안을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직접 진정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광종 올림픽 대표팀 감독은 지난달 29일 계속적인 고열 증세로 귀국한 상태입니다. 현재 U-22 대회에서는 최문식 코치 대행으로 치루어 지고 있습니다. ================ 축협이 나섰습니다! 이건 진짜 중징계를 받아야되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