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세 없는 복지' 바닥났다

박근혜 정부의 국정 구호인 ‘증세 없는 복지’가 축소된 복지 공약마저 유지하는 데 허덕일 정도로 바닥을 드러내고 길을 잃고 있습니다. 집권 3년차에 이미 예산의 약 90%를 지출했군요. http://goo.gl/lTc7SM

경향신문의 뉴스를 새롭게 읽는 공간! 경향신문 빙글 공식 컬렉션이에요. 컬렉션 관리는 담당자 '향이'가 맡고 있습니다. '향이'가 누구인지 궁금하시다면? 클릭! http://khross.khan.kr/336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