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금호산업 인수 위해 치열한 물밑 신경전

금호아시아나그룹 계열사 임원들이 보유한 금호산업 주식을 잇달아 매각하고 있다. 금호산업 매각을 앞두고 박삼구 회장의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주가를 낮추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4명의 금호아시아나그룹 임원들이 금호산업 주식을 매각했다. 지난달 26일 황선복 아시아나IDT 사장이 보유하고 있던 8천 주 가운데 5천 주를 주당 2만170원에 판 것을 시작으로 김창규 금호타이어 사장이 28일 7431주 전량을, 이용욱 금호아시아나그룹 상무가 29일 1천 주 전량을 장내에서 매도했다. 박홍석 금호타이어 전무도 30일 보유 주식 4700주 전량을 팔았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계열사 임원이 보유하고 있던 금호산업 주식을 매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1월부터 1월 중순까지 10명이 넘는 계열사 대표나 임원들이 금호산업 주식을 매각했다.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과 기옥 금호터미널 사장을 비롯해 원일우 금호산업 사장, 서재환 금호사옥 사장, 김현일 금호아시아나그룹 부사장, 조재석 금호타이어 부사장, 박상배 금호타이어 사장,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 배오식 아시아나에어포트 사장 등이 일제히 주식을 처분했다. 이들이 최근까지 판 주식은 모두 합쳐 7만5천 주가 넘는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임원진이 보유하고 있던 주식을 한꺼번에 매각한 것은 박삼구 회장이 금호산업을 인수하는 데 필요한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임원이 주식을 매도하면 시장에서 부정적 신호로 인식돼 주가가 하락하기 때문이다....

[비즈니스 사회문화 파워피플 워칭 미디어] 1. 비즈니스 포스트는 한국을 움직이는 파워엘리트를 집중조명합니다. 2. 비즈니스 포스트는 'what'이 아니라 'why'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3. 비즈니스 포스트는 모든 사안을 비즈니스적 합리성의 잣대로 접근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