싹둑싹둑 ‘유전자 가위’ 맘놓고 쓸 수 있게 됐다

인간 DNA 속 염기서열 중 특정 부위만 잘라내는 ‘유전자 가위’의 안전성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처음으로 입증돼 세포치료제 연구, 돌연변이 교정 등에 적극 활용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는 소식입니다.

김진수 기초과학연구원(IBS) 유전체교정연구단장은 서울대 의대, 생명공학 기업 툴젠과 공동연구를 통해 유전체 교정도구 중 하나인 ‘크리스퍼(CRISPR) 유전자 가위’가 인간 세포 내에서 정확히 표적 유전자만 잘라낼 수 있다는 사실을 입증하고 ‘네이처 메소드’ 10일자에 발표했습니다.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는 날붙이와 손잡이로 된 진짜 가위가 아니라 단백질과 RNA로 구성된 제한효소로 DNA 속 특정 염기서열을 찾아내 잘라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전까지는 이 유전자 가위가 원하는 유전자만 정확히 제거할 수 있는지 확인할 방법이 없어 안전성에 대한 문제가 계속 제기돼 왔습니다.

연구팀은 인간 DNA를 유전자 가위로 잘래낸 뒤 ‘유전체 시퀀싱’이라는 유전공학 기법을 통해 유전자 가위가 정확하게 표적 염기서열을 잘라냈는지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한 것입니다.

기사 전문 http://www.dongascience.com/news/view/6101

즐거운 과학을 선물하는 동아사이언스입니다! 과학동아, 어린이과학동아, 수학동아, 과학동아데일리, 동아일보 과학면 등 과학 콘텐츠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