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 3년간 기생할 때, 부도를 맞고 일어서려는 한 커튼 업체 사장의 물품들을 촬영해준 적이 있었는데, 그 사장이 거주하던 동네의 골목엔 참 소소한 풍경들이 많았었다. 몇몇 사진들을 가만히 바라보고 있으면 찍었을 당시의 날씨라던지 바람, 그로 인한 계절과 주변의 냄새들이 생생히 떠오를 때가 있는데 이 사진의 경우도 그랬다. '인간의 기억은 종종 스스로 조작된다.'라는 사실을 알게 되기 전까지는 이 기억에 조금의 의심도 없었다. 대개의 환상들은 환상 그 자체로 남아있는 게 차라리 더 나을 때가 많다. 사실과 진실이란 건 우리의 예상보다 아주 서운해서

http://blog.naver.com/camel401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