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남자와의 격렬한 포옹을 맛보다

호러스와 해티는 정말 좋은 단짝 친구예요. 그런데 딱 한 가지 둘이 함께할 수 없는 것이 있어요. 바로 서로를 꼬옥 안아주는 일이에요. 둘 다 가시가 뾰족뾰족, 너무 따갑거든요! 호러스와 해티는 서로를 안아 주려고 여러 가지로 애를 썼어요. 겨울에는 눈 위를 데굴데굴 굴러서 가시를 눈으로 덮어 보았어요. 그러고는 서로를 꼭 껴안았더니 앗! 너무 차갑지 뭐예요. 가을에는 바스락거리는 낙엽들을 모아서 가시에 잔뜩 붙여 보았어요. 그러고는 서로를 꼭 껴안았더니 앗! 너무 간지럽지 뭐예요. 그러다 문득, 해티에게 멋진 생각이 떠올랐지요. 호러스와 해티는 서로를 향해 한 발, 두 발 가까이 다가갔어요. 그러고는 와락 껴안았어요! 고슴도치에게 딱 맞는 포옹이었어요. 따뜻하고, 폭신하고, 편안했어요. 아주 멋진 고슴도치의 포옹이에요. >>아들셋맘은 지금 포옹 중<< 계속 안아달라고만 하는 막내, 싸움놀이나 빠방놀이 하자며 달려드는 둘째, 엄마랑 단둘이 숫자놀이를 하고 싶다는 첫째. 엄마의 몸은 하나인데 이 녀석들은 서로 엄마를 차지하려고 각자 발버둥을 치는데... 에휴... 몸이 힘들다기 보다는, 마음이 힘들었습니다. 남편의 위로와 지지가 필요했습니다. 어제 남편이 간만에 빨리 퇴근했습니다. 기회다, 싶어 눈치를 살피다 나 좀 안아줄텨? 하니 잠깐 머뭇거리다 품을 내주더군요. 하.지.만. 한~ 2초? 3초? 안겨있었을까요. 다다다... 막내가 뛰어와 엄마아빠 사이를 파고 듭니다. 엄마 뭐해?... 둘째도 씩~ 웃으며 아빠품에 안깁니다. 으흐흐흐... 첫째도 장난치며 머리를 들이밉니다. 에휴~ 예쁜 왠수들. 눈치도 왜 이리 없을까요. 그래도 웃음이 났습니다. 조금 힘이 났습니다. 포옹은 무슨... 네 남자의 웃음소리가 비타민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책에는 특이사항이 있습니다. 바로, 표지에 있는 QR코드인데요. 가끔 아이들이 읽어달라는 그림책이 다를경우나 종종 직접 읽어줄 상황이 여의치 않을 때 정말 대략 난감하시죠? 바롤 그럴 때~ <QR코드 그림책>을 활용해보세요. 첫째에게 엄마가 그림책을 읽어주는 동안 둘째는 QR코드로 다른 그림책을 읽을 수 있답니다. >BabyBook<

엄마들만의 공감 그리고 그림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