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세상에서 가장 자연스러운 진통제”⇨미국 작가 윌리엄 버로스의 명언들

윌리엄 버로스는 미국 ‘비트 세대’(Beat generation)를 대표하는 작가다. ‘비트 세대’는 1950년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에서 물질주의를 부정하던 ‘반 문화적’ 젊은이들을 가리키는 말이다. 윌리엄 버로스는 신문기자, 사설탐정, 해충구제업자 등 여러 직업에 종사하다 뒤늦게 작가 생활을 시작했다. 15년 동안 마약에 중독됐던 그는 ‘정키’(Junkie:1953)라는 작품에 자신의 체험을 고스란히 쏟아냈다. 대표작 ‘벌거벗은 점심’(The Naked Lunch:1959)에서는 마약환자의 환각과 공포를 산문시풍으로 그렸다. 허핑턴포스트코리아가 윌리엄 버로스 탄생 100주년(2월 5일)을 맞아 10일 ‘버로스의 명언 9가지’를 소개했다.

http://factoll.tistory.com/745

(tag: factoll, 팩트올, 윌리엄 버로스)

기자들과 후원자들이 만든 비영리 언론입니다. 최대한 객관적이며 가치 중립적인 보도를 지향하기 위해 이름을 ‘팩트올’로 정했습니다. 팩트체크와 탐사보도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