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앞에서 바라본 유비의 묘

오렌지노의 중국 여행 뜻밖의 여정 편

#7 삼국지 촉한의 주인, 소열황제(昭烈皇帝) 유비의 묘를 바라보며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방법은 여러가지입니다. 물질적인 것으로 환심을 살 수도 있고, 마음으로부터 우러러 따르게 만들 수도 있습니다. 삼국지 인물들은 각자의 방법으로 자신의 사람을 만들어갔는데, 그 중 조조는 실력을 중시하여 두루 인재를 등용했습니다. 하지만 자신을 높인 탓에, 순욱 등은 그의 속셈을 헤아려가며 묘책을 내었고, 주유의 계책에 당해 채모를 죽였을 때도 겉으로 인정하진 않았습니다.

반면, 자신을 최대한 낮추고 마음을 다해 인재를 등용한 사람이 바로 촉나라의 유비이지요.

공손찬과 함께 배우다 관우, 장비와 함께 도원결의를 맺어 배신하지 않는 대단한 두 장수를 얻었습니다.또한 조조, 도겸, 여포, 유표, 유장 등의 밑에서 떠돌이 신세일 때도 누구 하나 쉽게 해칠 수 없던 이유가 있었습니다.바로 어진 정치로 백성들에게 두터운 신망을 얻어, 덕망과 명성을 쌓았기 때문인데 그로 인해 적은 세력임에도 그를 흠모하여 따르는 인재들이 있었습니다.

팔문금쇄진을 깨며 큰 승리를 안겨준 서서도 유비의 덕망을 흠모했고, 삼고초려로 어렵게 모신 제갈량 공명도 그를 존경했습니다.멀긴 하지만 황실 종친으로 황숙의 칭호를 얻은 유비의 신분과 제갈공명의 지혜는 그 작은 세력을 대국으로 만들기에 충분했지요.

조조의 영웅론에 번개를 핑계삼아 자신을 보잘것 없이 보이거나 원소에게 의탁했을 때 관우가 안량, 문추를 죽였을 때 그에게 죽임을 당하지 않았으며, 서주를 쉽게 취할 수 있음에도 도의와 명분을 내세워 사양하면서 백성들에겐 진정한 주인으로 모시게끔 하는 등의 지혜.관우, 장비와 전장을 누비며 맹장 여포와 3:1로 겨룰 때도 여포에게 당하지 않은 무예가 있음에도 자신을 낮춰왔습니다.

그런 유비는 삼국지에서 제가 두번째로 좋아하는 인물입니다. 물론 답답한 면도 있지만, 그만큼 신뢰를 얻은 자가 없지요.

전체 보기 : http://jino.me/2725

악의적인 신고 몇 번 받고 노출빈도가 1/100 수준으로 줄었군요. 직접 촬영하고 30~50장 되는 사진과 직접 작성한 이야기를 다 올릴 수 없어 블로그 링크한 게 그렇게 짜증나셨나요? 이렇게 헤비유저가 되고자 했던 한 명이 떠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