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으로 설 명절 갑갑증 떨쳐내기

<한밤의 선물> 빛과 어둠이 다섯 아이들을 낳았습니다. 아이들의 이름은 새벽, 아침, 한낮, 저녁, 한밤입니다. 아이들이 깊은 잠을 자고 있을 때 시간이 다가와 귓가를 속삭였어요. "어서 일어나 보렴, 선물이 있단다." 새벽이 눈을 비비자 물안개가 아늑히 감싸 주었어요. 새벽은 푸르른 고요함에 미소 지었어요. 한낮이 눈을 뜨자 눈부신 해가 두둥실 떠올랐어요. 한낮은 환하게 웃어 주었지요. 한밤이 일어나자 아무것도 없고 깜깜하기만 했어요. 한밤은 속상해 눈물을 뚝뚝 흘렸답니다. 새벽이 가고, 아침이 가고, 한낮이 가고, 저녁이 가자 한밤은 홀로 남았지만 하나도 외롭지 않았어요. 혼자가 아니었거든요. 푸르른 고요함 속에 살랑살랑 기분 좋은 바람과 반짝이는 별빛 아래서 한밤은 잠이 들었습니다. 행복한 꿈을 꾸면서요. >>아들셋맘은 오늘부터 귀향길 준비 중<< 오늘 아이를 등원시키고 오는데 동네 엄마들이 모여 담소를 나누고 있더라구요. 수다 주제는.. 아시지요?^^ 설날과 며느리. 아이를 가진 아니, 아들을 둔 이후로 저도 인식이 많이 변했습니다. 그리고 마음가짐도요. 저도 언젠가는 시어머니가 되지 않겠어요. 거기다 저는 아들만 셋을 둔, "우리 어머니는 딸이 없어서 모른다"는 그런 말을 들을지도 모르는 시.어.머.니. 힘들때마다 생각하세요. <역지사지>. 우리 부모님들이 그랬듯, 우리도 언젠간 더 큰어른이 될테고, 시어머니, 장모가 될테니까요. 혹시, 벌써부터 생각만해도 갑갑증을 느끼는 분이 계시다면 그림책을 통해 '토닥토닥~' 해드리고 싶습니다. 그림만으로도 힐링되는 그림책을 소개합니다. 그림책 보시며 기분좋은 월요일 되세요. >BabyBook<

엄마들만의 공감 그리고 그림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