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드 클로젯, 뉴욕패션위크서 ‘뉴 오렌지 보이’ 제안

고태용 디자이너의 비욘드 클로젯(Beyond Closet)이 4번째 뉴욕패션위크 무대를 밟았다.

지난 13일 뉴욕 링컨센터에서 열린 2015 F/W 뉴욕패션위크에 비욘드 클로젯은 90년대 한국의 ‘오렌지족’ 문화에서 영향을 받은 ‘뉴 오렌지 보이(New Orange Boy)’로 재해석한 다양한 룩을 선보였다.

비욘드 클로젯의 2015 F/W 컬렉션은 클래식에 모토를 두고 그 위에 위트를 더해 새롭고 다양한 룩들을 고태용 디자이너 만의 느낌으로 풀어냈다. 그 당시, 오렌지 족인 부유층을 바라보던 부정적인 시각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본인의 능력으로 자수성가한 젊은 부유층을 그만의 감각과 개성으로 표현한 것.

또한 클래식한 재킷에 스트리트한 레더 바지와 퍼 후드를 레이어드 해 한층 재치있고 경쾌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네이비, 그린 등 클래식한 체크 패턴 위에 위트있는 자수를 포인트로 사용해 생동감 넘치면서도 부담스럽지 않은 새로운 룩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더불어 지난 시즌에 이어 미국 뉴욕의 럭셔리 백화점 버그도프굿맨(Bergdorf Goodman)의 남성복 패션 디렉터 브루스 패스크(Bruce Pask), 미국 패션디자이너 협회(CFDA) 전 이사의 펀 맬리스(Fern Mallis), 헐리우드 패셔니스타 제니퍼 로페즈의 스타일리스트의 필립 블로치(Philip Bloch) 등 해외 유명 바이어와 셀렙, 프레스가 쇼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패션 디렉터를 넘어 세계적인 스타일의 아이콘으로 주목 받는 브루스 패스크는 이번 비욘드 클로젯 컬렉션에 대해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비롯해 미국 스타일닷컴에 소개하는 등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Beyond Global Magazine, FashionSeoul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