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아마존이 한국에 온다.

그것이 현실이 됐다.

한국 지사가 있을 사무실(테헤란로의 GS타워)은 이미 2024년 2월까지 계약을 맺은 상태. 그리고 직원 채용을 위한 1차 면접은 이미 끝난 상태다. 설 연휴 동안 지원자들에 대한 1차 화상 면접이 진행됐으며, 합격자들은 25일부터 3일 동안 서울 소재 호텔에서 최종 대면 면접이 진행된다. 거짓말이 아니다. 아마존이 정말로 한국에 들어온 것이다.

국내 관련 업계 비상

아마존의 진출이 알려지면서 국내 전자상거래 업계는 비상등이 켜졌다. 당장 걱정해야 하는 것은 '떠나는 인재'다. 아마존의 채용 규모가 250~300명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또 다른 걱정은 시장 경쟁이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직구가 더 쉬워지고, 국내 업체들은 해외 시장 진출이 더 쉬워지기 때문이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한 업계 관계자는 “아마존이 한국에서 만큼은 전방위적인 전자상거래 시장으로 바로 진출해도 한국 기업과의 경쟁에서 이길 수 있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아마존은 1000만 가지가 넘는 상품을 파는 쇼핑몰 뿐만 아니라 소셜커머스 서비스도 있으며, 한국의 불편한 결제 시스템과 달리 간편한 결제서비스까지 제공하기에 그 파급력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자체 물류센터와 배송 시스템을 한국에 직접 갖출 경우, 국내의 배송업체에 대해서도 영향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네티즌(소비자)들의 반응

시사 세계 연예 스포츠 누군가의 사연 등 모든 이슈에 대한 관심! SN이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