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진짜 멍청한가봐

언제부턴가 아무도 모르는 내 마음속에 들어와있는 그녀... 다정한 남자친구도 있고... 회사에선 나보다도 내 동료를 더 좋아하고... 나한테 장난식으로 "ㅇㅇㅇ은 내스타일이 아니예요"라고 나한테 당당히 말하는 그녀... 하지만... 그녀의 웃는 소리가 들리면 주위를 한번 둘러 보게 되고... 발자국 소리가 들리면 그녀가 나한테 오나 싶기도 하고... 이런 마음을 그녀에게 내비치고 싶지만... 현재보다 더 못한 관계가 되지 않을까 싶어 그냥... 그냥 멍청하게 바라만 볼란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