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통 뒤지던 소녀의 '인생역전'

현재는 엘론 머스크만큼이나 미국에 영향력을 끼치는 패션계의 신데렐라

---------------------------------------------------------♥--------------------------------------------------------

좀도둑질, 쓰레기통 뒤지기, 히치하이킹 ….


온라인 패션업체 내스티걸(Nasty Gal)의 소피아 아모루소 최고경영자(CEO·30)는 자신의 10대를 이렇게 보냈다.

새벽에 일어나 신문을 돌렸고, 15살엔 샌드위치 체인점 ‘서브웨이(Subway)’에서 샌드위치를 팔았다. 그렇게 아모루소가 일했던 매장만 10개가 넘는다. 먹을 것을 찾으려 쓰레기통을 뒤지기도 했다고 본인의 자서전에서 밝힌 바 있다.

그녀 말대로 제대로 쉬지도 못하고 불안한 10대를 보냈다. 아모루소 CEO가 처음 온라인을 통해 판매한 것은 옷이 아니었다. 훔친 책이었다. 하지만 이 경험을 통해 그는 본능적으로 온라인의 힘을 깨달았다. 그래서 2006년 빈티지 의류를 파는 내스티걸을 창업했다. 가수 베티 데이비스가 1975년 낸 앨범명을 본따 ‘내스티 걸’로지었다.

아베크롬비나 아메리칸 이글에 질린 10대 소녀들은 트렌디하면서도 비싸지 않은 내스티 걸의 옷에 열광했다. 내스티 걸 때문에 딸의 카드를 정지시켰다는 엄마들의 볼멘소리가 나올 정도였다. 스타일링부터 배송까지 아모루소 혼자 책임지던 내스티 걸은 결국 4년만에 직원 350명 규모의 회사로 성장했다.

---------------------------------------------------------♥--------------------------------------------------------

아모루소 CEO가 쓴 자전적 지침서 ‘#걸보스(#GIRLBOSS)’ 가 최근 미국 서점가 베스트셀러 순위에서 셰릴 샌드버그 페이스북 최고운영자(COO)의 ‘린인(Lean In)’을 추월했다.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출신에 맥킨지 컨설턴트, 구글 부회장을 거친 샌드버그 COO와 비교하면 보잘것없는 배경을 가졌지만, 아모루소 CEO의 극적인 성공 스토리에 미국 독자들이 열광하고 있는 셈이다.

미국 경제전문지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지난해 아모루소 CEO를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CEO’로 선정했다.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엘론 머스크 CEO가 2위였다. 자서전 ‘#걸보스’에서도 ‘자신의 강점을 활용하라’고 강조했던 아모루소는 CEO직에서 내려와 제품개발과 브랜드 마케팅 등 평소 강점을 보였던 부문에서 자신의 재능을 뽐낼 계획이다. 이같은 그녀의 자신만만한 태도 때문에 패션업계도 2015년 아모루소의 행보를 주목하고 있다.

-------------------------------------♥ http://qokqok.tistory.com ♥-------------------------------------------------


http://news.mt.co.kr/mtview.php?no=2013100716271011527 http://sbscnbc.sbs.co.kr/html/article/719/M10000719759.html http://superich.heraldcorp.com/superich/view.php?ud=20150123000060&sec=01-74-03&jeh=0&pos=

재미있거나 유익하거나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