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여를 주는 직장에서 벗어나 일을 하는 사람은

무시당하거나 조롱거리가 된다.


인간의 자율적 행위는

고용수준을 위협하고,

사회적 일탈을 일으키며,

국민총생산을 떨어뜨린다.


따라서 그런 행위는

부적절하게 불리는 ‘노동’일 뿐이다.


노동은 더 이상

인간의 수고나 노력이 아니라,

공장에서 생산적 투자와

어울리지 않게 결합된 기괴한 요소를 의미한다.


노동은 더 이상

노동자가 느낄 수 있는 가치의 창조가 아니라,

주로 사회적 관계인 직업을 의미한다.


무직은 자신과 이웃에게

의미 있는 일을 하기 위한 자유라기보다는

슬픈 게으름이 되었다.


이반 일리치의 <누가 나를 쓸모없게 만드는가 : 시장 상품 인간을 거부하고 쓸모 있는 실업을 할 권리> 중에서

.

.

.

프리렌서가 되어도

돈을 주는 사람이 원하는 대로 일해야 합니다.


사람은 여러 종류의 일과 노동을 하지만

돈을 받을 수 있는 것이 있고

돈을 받을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돈을 써야 하는 것도 있습니다.


우리가 사는 사회에서는

돈이 없으면 굶어죽는 상황이 됩니다.


즉 생존이 돈에 달려있습니다.


우리가 돈으로 살아야 한다면

돈을 가져오는 '노동'만을 해야 합니다.


회사원이든,

프리렌서든

돈을 벌어야 하는 노동을 해야 하는 것이지요.


그리고 돈을 주는 사람들은

우리에게 주는 돈 보다

더 많은 돈을 벌기위해 돈을 줍니다.


이것을 '자본주의'라고 부릅니다.


우리에게 돈을 주어 일을 시켰는데

돈을 더 못벌어오게 되면?


우리는 일자리를 잃어버리게 됩니다.


더 많이 벌어오는 일을 하는 사람들은

돈을 더 받습니다.


돈을 주고 일을 시켜 돈을 더 벌 수 있다면

우리가 돈을 주는 사람이 되기도 합니다.


이런 상황이라면

'사회적인 가치'나

'예술적인 가치'가 있는 일들

혹은 하고 싶은 일들은 아무런 의미가 없어집니다.


오직 '돈'만이 목적이라면

'돈을 주는 사람'

즉 사용자가 되어야겠지요.


하지만 리스크도 많고

시장 환경은 만만치 않습니다.


이렇다보니

어떻게든 먹고 살아야 하는 현실에서

무직은 범죄가 되고

실업자는 살인죄보다 더 무거운 짐을 지고 삽니다.


이런 사면초가를 우리는 '자본주의'라고 부릅니다.


북티셰 생각 -

책 ・ 경제/비즈니스 ・ 사회적책임 ・ 정치
책 굽는 남자, 북티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