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19] 풀잎에도 상처가 있다

제목 : 풀잎에도 상처가 있다 저자 : 정호승 옮긴이 : 출판사 : 열림원 읽은날 : 2015/02/26 - 2015/02/26

어렸을때 가장 싫어했던 책이 시집이었다.

그이유는 이해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무슨 소린지도 모르겠는데 느낌이 있을리가 없지.

특히 교과서에 나오는 시는 정말이지 힘들었다.

시험을 보기 위해 공부하는 시는 더더욱 싫었다.

그래서 학교를 졸업하고도 시는 거의 읽어본 적이 없다.

시나 소설과 너무 담을 쌓은것 같아 억지로라도 읽어보겠다고 해서 고른 책..

정호승 시인의 동시집동시는 좀 쉽지 않을까 싶어서 잡은 책인데 참 즐겁게 읽은 것 같다.

그나마 동시라서 그런지 이해가 좀 쉬었다.

느낌과 감정으로 읽는 사람이 보면 코웃음치겠지만 나로서는 장족의 발전이다.

도토리가 굴러가서 별이되었다는 이야기나 개불알꽃을 보면서 강아지는 불알에도 꽃이 피어서 좋겠다는 식의 이야기는 참 재미있는 표현인것 같다.

시집은 돈을 주고 사서 읽어야겠다.

빌려서 읽다보니 읽기는 쉬운데 뭔가 낙서를 하지 못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이제 나도 시집을 읽을 수 있는 나이가 된거 같다 참 좋다.

Don't forget 20140416. I'm sorry.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