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 심은데 콩나고 팥 심은데 팥나고?

예전에는 아니 얼마 전까지

콩 심은데 콩 나고, 팥 심은데 팥나고.

이게 당연한 것인줄 알았다.

내가 어렸을 적,

콩 심은데 콩 났다. 예를 들어 통장에 돈을 넣어두면 10%의 이자가 자라났으니깐.

의심할 여지가 없다.

하지만 지금은,

콩 심은데 콩 안난다.

콩 심었는데 그 심은 콩까지 없어질판.

여기서부터 주저리 주저리입니다

한 번 생각해 봤습니다

콩 심은데 콩이 날려면 어떤 조건이 필요할까

심는 콩 : 근거, 원인, 결과를 내기 위한 무언가

자라는 콩 : 결과, 완료

고려조건 : 1차적 환경 - 콩이 자라나는 직접적인 환경 - 땅,지질

2차적 환경 - 콩이 자라나는 간접적인 환경 - 기후, 날씨

심는 콩이 모두 동일한 콩이라는 가정하에

1차적인 환경과 2차적인 환경이 모두 동일해야

콩 심은데 콩이 난다는 의미가 성립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것을 우리 내 인간사에 대입해보면

먼저 취업.

우리는 콩으로 4년제 대학을 졸업한다는 가정을 할 수 있지만

졸업한 학교 1차적인 환경이 인서울이냐 지방이냐에 나는 콩은 달라진다.

그리고 우리가 같은 인서울의 콩이라도

우리 부모님과 지인이 힘이 있느냐 없느냐 2차적인 환경으로

나는 콩은 또 다시 달라진다

나도 콩이고 너도 콩이고

열심히 하면 같은 콩이 될거라는 생각은 이러한 부분이 반영이 된다면

처절히 무너진다.

이 때 내 맘에 다가온 한 마디

"너는 남들과 다른 특별한 것을 원하면서

왜 남들과 같은 평범함 노력을 하고 있는가"

보는 관점을 다르게 하여 바라보는 것도 의미가 있는 일이지 않을까요.

enjoy~~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