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토스 타코 부럽지 않아요! 집에서 20분만에 또띠야 만들기

얌냠 맛있는 Braised beef tacos!


신랑이 미국인이다보니 멕시코음식을 워낙 좋아한다. 물론 나도. 한국에 있을 땐 제대로 된 멕시코 음식을 찾기 힘들어 슬퍼하다 강남역에 도스타코스가 생긴 후에는 주말이면 거기서 도스에끼스(Dos equis XX)와 함께 리프라이드빈이 잔뜩 들어간 부리또를 흡입하고, 바토스가 생긴 후에는 자주 찾아가 프레쉬 또띠야로 만든 부리또나 타코를 마가리타,블러드메리와 함께 흡입하곤 했다. (그나저나 바토스는 맥도날드 뒷골목에 조그맣게 초창기 자리잡았을 때가 참 좋았는데 이태원교회 근처로 이사가고 분점을 내고 나서부터는 뭔가 공장 분위기;;; 그래도 여전히 바토스는 마이 페이버릿!!! ^^. 도스타코스는 초창기와 다르게 분점이 생기면서 지점마다 맛도 다르고 점점 이상해져가서 여기저기 생긴 후에는 실망해서 안가게 되었다.)


당연히 집에서도 부리또나 타코, 파히타 기타 등등 멕시코 음식(뭐 대부분이 택스맥스)을 자주 해먹는 편인데, 또띠야는 당연히 구입해서 먹어왔다. 언제나 쉽게 구할 수 있어서 그랬는지

바토스 갈 때엔 '역시 프레쉬한 홈메이드 또띠야가 최고지~!'라고 생각은 했지만 그걸 '집에서 만들어 봐야지'라는 생각으로 연결 해본 적은 없었다.


며칠 전, 슬로우쿠커로 braised pulled beef를 만들었는데 (이것도 슬로우쿠커만 있으면 만들기는 누워서 떡먹기. 다음에 포스팅할 예정. 원래는 포크가 더 맛있지만 여기 쿠웨이트에서는 돼지고기를 구할 수가 없는 관계로 ㅜㅠ) 첫날 샌드위치를 만들어 먹었다. 그런데 다음날 타코가 갑자기 먹고싶은 거다. 그러나 집에는 또띠야도 타코쉘도 없고, 택시 타고 마트 가서 또띠야를 사오자니 너무 귀찮고....


포기할까? 생각했는데 신랑이 "만들면 되지!! 만들기 쉬울 걸?"


이렇게 해서 또띠야 만들기에 도전!!!

만드는 방법은 정말 울트라 쉽지만 다만 한가지, 핸드믹서가 있어야한다. 핸드믹서에서 도우용 후크를 사용하면 된다. 핸드믹서가 없으면 최대한 푸드프로세서 중에서 도우믹서 비슷한 용도를 가진 아이로 끼워서 사용하면 될 듯. (하지만 이건 안해봐서 장담은 못해요~)


재료는 매우매우 간단하며 아래 재료 분량으로 우리는 큰 사이즈 또띠야를 6장 만들었다.

<재료>

밀가루 1.5 컵 소금 1/2 티스푼 베이킹파우더 1/2 티스푼

식물성오일 3 테이블스푼 따뜻한 물 1/2 컵


<만드는 법>

1) 재료를 큰 볼에 넣고 믹서로 잘 섞는다.

2) 도우가 거의 하나로 잘 뭉쳐지면(약 1-2분?) 믹서를 빼고 손으로 동그랗게 하나의 덩어리로 잘 만져준다.

3) 덩어리를 원하는 또띠야 갯수만큼 나누어 동그랗게 볼을 만들고 1-2분 정도 둔다.

4) 쟁반에 밀가루를 많이 뿌린 후 밀가루 반죽 볼을 놓고 밀대로 밀어 얇게 편다. (또띠야 양쪽으로 생밀가루가 많이 묻어야 한다)

5) 밀대로 만든 형을 그대로 써도 좋고, 주전자나 냄비 뚜껑으로 찍어 동그랗게 만든다.

6) 프라이팬을 중간 이상의 불에 놓고 기름없이 그대로 살짝 구워낸다. (한쪽당 약 30초)


끝~!!! 완성된 또띠야에 얹고싶은 타코 재료를 얹으면 바토스 부럽지 않은 생또띠야 타코가 완성된다.

신랑이 만드는 걸 내가 옆에서 사진을 찍고 있으려니 한참 반죽으로 같이 요리하며 주물럭거리던 리암씨가 자기 태블릿을 가져와서 사진을 찍는다. 최연소 블로거로 입성하려나? ㅋㅋ

키즈 태블릿이다보니 화소가 좋지 않고 그리 밝지 않은 환경이라 사진이 많이 흔들렸지만 그래도 한 장! ㅎㅎㅎ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