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이 더 차가운날

겨울밤 그렇게 잠들어버린것이다 너의 이름을 벗꽃잎 휘날리듯이 부른다 몸이먼저 널 떠나보내느라 사진을 태운 열기로 온몸으로 열이 오르고 내 이마를 내가짚으면 나는 춥기 만하다 왼손을 오른 손으로 꼬옥 잡았다가 내 가슴을 다독이며 입술을 달싹이던 그 햇살

냉정하고 폭력적인 희망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