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은 원래 그렇게 태어났다

"엄마 말이 안 들리니?"

"도대체 한번 말하면 들어먹질 않아!"


'저 머릿속에 뭐가 들었을까...'


아들을 둔 엄마라면

'내가 낳았는데 내 자식 같지 않은,

이해 불가 아들'을 보며 생각해봤을 겁니다.

일부러 엄마를 괴롭히려는 저의가 있는 건지,

정말 몰라서 그러는 건지 헷갈릴 때도 있습니다.


"엄마한테는 딸이 있어야지."

"아들은 키워봤자 다 소용없어."


아들로 인해 답답한 와중에

타인에게 이런 말까지 들으면

엄마 의욕은 곤두박질, 바닥을 치거나

전생에 무슨 죄...를 운운하며 우울해지기도 하지요.


엄마와는 다른, 우리의 아들.

도대체 어떻게 키워야 할까요.

엄마가 뭘 잘못하고 있는 걸까요.

우리 아들은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아이가 자라서 남자가 되는 게 아니라

아이 자체가 그냥 어린 남자다.'


책을 읽다 이 한 줄이 유독

가슴에 와닿았습니다.

아무래도 아들을 키우는 우리네 엄마들의

생각과 교육방향에

약간의 수정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아들이 크면 클수록

"쟤 왜 저러지?"라는 물음표만 계속되고

"난 모르겠다!"는 포기의 느낌표가 반복된다면,


물음표와 느낌표가 반복될수록

아들 맘으로서 한 단계 더 발전하고 싶다면,

이 책을 읽어보세요.


관점 바꾸기를 통한 대화법부터

남자아이를 길들이는 짧고 굵은 한마디까지

생활 속에서 유용한 대처방법이 가득합니다.


또, '내 아들답게'가 아닌 '남자아이답게'

키울 수 있는 지혜와 노하우를

배울 수 있을 것입니다.


책 한 권 읽는다고 뭐가 달라지느냐고요?

아, 이 책을 추천하는 저는 아들이 있느냐고요?

네. 물론, 저도 아들을 키우고 있습니다.


하나도 둘도 아닌~ 하나도 둘도 아닌~ 셋씩이나!

어떠세요, 제 책 추천에 신뢰감이 팍! 드시지요?^^


읽으면 읽을수록 고개가 끄덕여지는,

<아들은 원래 그렇게 태어났다>입니다.


읽어보기 > http://goo.gl/RV947o


당신에게 "꼭 맞는 책" 더보기

> http://goo.gl/BUkYZe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