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 커서 엄마 좀 안아다오~

어느 봄날 아침, 이제 막 일어난 해님이 치카치카 이를 닦고 있을 때였어요. 아빠 곰이 아기 곰에게 물었어요. "아가, 어떻게 하면 하루가 즐거워지는지 아니?" "알아요! 언덕에서 공중제비 돌면서 놀면 돼요!" "하하하! 그거 재밌겠는데. 하지만 뭐니 뭐니 해도 누군가를 안아 주는 게 최고지." 아빠 곰이 맛있는 꿀을 찾느라고 풀숲을 뒤지고 있는데 아기 곰이 물었어요. "아빠, 지금 당장 비버 아저씨를 안아 드리러 가는 거 어때요? "그거 좋은 생각인데?" "짜잔! 안아 드리러 왔습니다!" "저를 안아주신다고요? 아니, 왜요?" "일하는 데 즐거우시라고요!" 아빠 곰과 아기 곰이 이번에는 당근을 먹고 있는 토끼들을 만났어요. "얘, 넌 어떠냐. 당근이 내 입맛엔 영 안맞는데." "저도요. 차라리 누굴 안아 주는 게 낫죠." 아빠 곰과 아기 곰은 기쁜 마음으로 토끼들을 안아 주었어요. 아빠 곰과 아기 곰이 새들의 노래를 들으며 걷고 있었어요. 수풀 뒤에 망원경을 가지고 숲을 살펴보고 있는 사냥꾼이 있었어요. "아빠, 저 사람도 안아 줄 거예요?" "그럼. 저런 사람이야말로 꼭 안아 줘야지." 아빠 곰과 아기 곰은 사냥꾼을 특별히 신경 써서 안아 주었어요. 집에 거의 다다랐을 무렵, 아기 곰이 갑자기 이마를 탁 치며 말했어요. "아빠, 누구 하나 빠트린 거 같은데요?" 깜짝 놀라 아기 곰을 바라보던 아빠 곰이 한숨을 푹 내쉬었어요. "다 안아 준 거 같은데." 누굴 빠트린 게 맞니?" "맞아요. 확실해요." "도대체 누굴 빠트린 거지?" 아기 곰이 아빠 목에 매달리며 말했어요. "서로 안아 주는 걸 빠트렸잖아요!" 아빠 곰과 아기 곰은 한참을 웃고 또 웃었어요. 그리고는 사랑을 가득 담아 서로를 있는 힘껏 안아 주었어요. >>아들셋맘은 오늘도 허그 중<< 아침에 아이들이 깨면 제일 처음 하는 일. 1. 엄마가 어디 있는 지 찾는다. 2. 약한 척?하며 안긴다. 3. 엄마 품에서 '더 잘래'말한다. 너무나 평화롭고 행복한 순간이지요. 하지만... 팔이 두 개 뿐인 다둥맘에게는 전쟁의 서막을 알리는 신호탄같습니다. 큰 녀석, 작은 녀석, 막내 녀석... 순서대로 깨면 참 좋은데~ 거의 동시에 깨거든요. 이 놈도 안아달라, 저 놈도 안아달라, 꼬맹이도 다리에 매달려 대롱대롱... 안방에서 제일 큰 남자?가 부릅니다. "여보오~" 그럼 전 손쌀같이 안방으로 도망갑니다. 1등으로 슝~ 하고 쫓아오는 첫째. 2등으로 다다다, 둘째. 그리고... 아장아장, 철퍼덕! 형아들에게 질세라 한바탕 요란하게 '꼴찌'로 오지만, 가장 어리다는 이유로 엄마 품을 당당히 차지하는 우리 막내^^/ 빨리 커서 넓은 가슴으로 엄마 좀 안아다오^^ >BabyBook<

엄마들만의 공감 그리고 그림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