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

"죽음은 항상 자신의 죽음이다. 우리는 타인의 죽음을 대신할 수 없고, 자신의 죽음을 타인에게 대신해 달라고 할 수도 없다. 일상생활에서의 여러 행동과 달리 죽음은 바꿀 수 없고, 항상 스스로 받아들여야만 한다. 하지만 죽음은 자신의 존재 자체가 문제가 되는 한 자신에게 고유한 존재 가능성을 의미한다고 해도 좋을 것이다. 하이데거는 이렇게 주장하고 이른바 생의 마지막으로서, 죽음을 오히려 생의 가능성으로서 삶 자체로 끌어들인다. 하이데거에 의하면 현존재는 '아직.......없다'라는 형태로 실존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없다'는 아직 전액을 갚지 않은 빌린 돈처럼 전체가 구성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현존재는 '아직......없다'가 이미 존재계약으로서 받아들여진 전체이다. 현존재는 그러한 전체로서 존재하는 한 계속 없을 것이고, 계속 존재할 것이고, 이미 끝난 것이기도 하다. 죽음에 의해 생각되는 끝이란 현존재가 끝난 것이 아니라 현존재가 항상 '끝에 관련되어 있는 존재'라는 것이다. 죽음은 현존재가 존재함과 동시에 항상 맡는 가능성으로서 현존재의 존재에 속하고, 현존재를 본질적으로 구성하는 것이다. 현존재는 항상 '죽음에 관련된 존재'인 것이다."

심리학과 영화, 책에 관심이 많은 사람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