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벌진트 My Type 표절 논란

언프리티 랩스타에서 버벌진트가 프로듀서로 나와서 만들어 낸 곡 My Type이 표절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처음에 My Type 공개되었을 때 부터 노래 자체가 좋고 제시랑 치타 랩도 쩔긴한데 어디서 들어본 노래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우선은 My Type 들어보시죠. 언프리티 랩스타에서 젤 랩 잘한다고 생각되는 제시와 치타가 참여한 곡이고 강남이 보컬로 참여했습니다. 요즘 음원순위 상위권에서 놀더군요.

전 처음에 My Type이 Chris Brown, Tyga - Ayo와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My Type에서의 제시 랩스타일과 Ayo에서의 Tyga 랩스타일도 왠지 비슷하게 들립니다.

제가 생각한 곡은 아니지만 결국은 표절 논란이 일어났습니다.

My Type과 표절 논란이 일어난 곡은 Omarion Ft. Chris Brown & Jhene Aiko - Post To Be입니다. Ayo와 마찬가지로 크리스 브라운이 참여한 곡이군요 ㅋㅋ 크리스 브라운이 좋아하는 스타일의 곡인가요 ㅋㅋ 아무튼 별 상관 없긴 하겠지만 오마리온 곡과 My Type의 도입부가 비슷하다는 의견이 많은 듯 합니다.

도입부만 놓고 보자면 사실 Kid Ink - Body Language도 비슷한 거 같은데 말이죠.

요 최근 이런 분위기의 곡이 많이 나오긴 했나봅니다. 버벌진트가 어떤 분위기의 노래를 만들고 싶었는지 왠지 알거같은 느낌.

기사

"'마이 타입'과 '포스트 투 비'는 둘 다 최근 미국 음악 시장에서 많은 사랑을 받는 흑인음악 장르인 '래칫'(Ratchet·트랩에 이어 유행한 힙합 장르로 미니멀한 비트가 특징)이란 장르"라며 "두 곡을 비교해 들으면 아시겠지만 전체적인 멜로디와 구성, 코드 진행, 악기 편성 등이 완전히 다른 별개의 노래"라고 밝혔다고 하네요.

이어 "자신의 앨범까지 뒤로 미루면서 이번 작업에 매진한 버벌진트 곡이 이런 논란에 휩싸이게 돼 유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다른 기사

" 국내 한 인기 작곡가는 노래를 들어본 뒤 "'Post to be'를 듣고 곡을 쓴 건 확실해 보인다. 근데 표절 문제가 워낙 모호해서, 소송으로만 풀 수 있다. 원곡이 외국곡이라 작곡가의 양심에 맡길 수밖에 없는 문제"라는 입장을 전했다.

일렉트로닉 곡들을 주로 쓰는 한 작곡가는 "확실히 레퍼런스한 것 같기는 하다. 근데 표절이라고 하려면 코드가 같아야 하는 거라 그 부분이 애매하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알앤비 전문 작곡가는 "첫 도입은 그냥 가져다 쓴거 같다. 누가 들어도 레퍼런스 곡이고, 그간 문제가 됐던 곡들 중에서도 좀 많이 비슷한 편"이라면서 "그래도 모호한건 멜로디 라인이 다르기 때문이다. 몇 마디 이상의 코드가 똑같다고 지적하기가 힘들다"고 소개했다. "

읽어 볼만한 기사

"외국곡에 대한 표절 의혹이 있을 때마다 표절 여부를 가리기 위해서는 원곡자의 문제 제기가 있어야 한다는 점에서 의혹은 의혹으로 남는 경우가 많았다. '마이 타입' 역시 아직 원곡자 오마리온 측의 견해는 알려지지 않았다. 문제는 원곡자 측의 소송 의사가 없을 경우 표절 의혹과 '장르적 유사성' 해명은 표절이 아니라는 결론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그러나 잊지 말아야 할 건 '장르적 유사성'이 표절이 아니라는 증거는 되지 못한다는 사실이다. 과거 프라이머리가 '아가씨' 원곡자의 문제 제기에 공동 작곡가로 이름을 올리는 것으로 합의해 곤란한 상황에서 겨우 벗어난 것만을 보더라도 반복되는 무차별적 레퍼런스(참조)나 '장르적 유사성'으로 어물쩍 넘어가는 행태는 분명히 개선돼야 할 문제다."

리드머 편집장 강일권

마지막 트윗에서 언급한 칼럼도 관심있으시면 한번씩 읽어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지금 우린 표절과 카피의 왕국'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