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말하는, 그 엄마가 바로... 나야!

아빠, 내가 무슨 말을 하면 아빤 항상 그래, 그래, 그러잖아요. 나도 알아요. 아빤 내 말 하나도 안 듣잖아요. 내가 뚱뚱해져서 문도 빠져 나가지 못하고 백 킬로 넘게 나가도 할머니는 나한테 묻겠지. "왜 더 안 먹어?" 왜 손님들이 우리 집에 애를 데려오기만 하면 난 걔랑 다투고, 우리 부모님은 꼭 걔 편일까. 꿈을 꿨어. 내가 죽었어. 하지만 갑자기 깨달았어. 이건 정말이 아니야. 만약 정말로 내가 죽었다면 내가 죽은 걸 어떻게 알겠어? 드디어 블록을 아주 높게, 거의 천정에 닿게, 쌓는 데 성공한 다음에, 내가 가장 하고 싶은 건 밑에서 하나 빼서 전부 와르르 무너지는 걸 보는 거야. >>아들셋맘은 긍적적으로 사는 중<< 건널목에서 신호를 기다립니다. 옆에 서있던 타인들의 목소리가 들립니다. "에흐, 아들만 어떻게 키워. 그 엄마는 목매달이야, 목매달." 속으로 생각합니다. "그 엄마가 바로 나야." 지하철에서 옆에 앉아있는 타인이 전화통화를 합니다. "딸이 있어야지. 엄마한텐 딸이 최고야. 아들만 키우는 엄마들은 헛수고 하는겨~" 속으로 생각합니다. "그 엄마가 바로 나야." 아들이든 딸이든 상관없이 건강하게 키우는 게 최고라던 지인이 SNS에 글을 올렸습니다. "아들을 무슨 재미로 키우지." 속으로 생각합니다. "그 엄마가 바로 나야." 딸도 예쁘고 아들은 든든합니다. 딸이 애교 부리면 아들은 재주 넘습니다. <일장일단☆세상은 공평하다> 아들셋맘의 삶의 슬로건이자 철학입니다. >BabyBook<

엄마들만의 공감 그리고 그림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