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드맨, Birdman: Or The Unexpected Virtue of Ignorance

<버드맨(Birdman: Or The Unexpected Virtue of Ignorance, 2014)> /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우디 해럴슨, 마이클 패스벤더, 제레미 레너, 그리고 라이언 고슬링 같은 배우들은 <버드맨>에서 농담 거리가 된다. 다른 것보다 이 영화는 우선, 좋다. 씁쓸하다. 재미있다. (예고편에 나오는 노래까지도 좋다.) 흔한 표현이지만 <버드맨>은 가히 '마이클 키튼의 인생 영화'다. 한 편의 영화 속에 한 배우의 자전적인 것이나 다름 없는 이야기가 또 하나의 연극에 녹아든다. 실제 전체 원테이크는 아니지만 컷이 없는 것처럼 보이도록 촬영한 영상은 그야말로 황홀하다. 출입문을 열고 닫는 등의 행위가 일종의 장면 전환처럼 활용된다. 할리우드와 브로드웨이, 그리고 이를 바라보는 미디어와 소비하는 대중을 꼬집는 <버드맨>은 사실 리건 톰슨(마이클 키튼)만 주인공이 아니다. 무대에 서는 것을 통해 자신의 인생을 인정받고자 하는 이가 있고, 무대에 서기 위해서 인정받으려는 이가 있으며 무대에서만 자신의 존재 가치를 느끼는 이가 있다. 이런 군상들이 한 편의 연극으로 만난 이야기는 노골적인 농담과 '디스'를 통해 코미디가 되고, 뒤이어 퇴물 수퍼히어로의 지나간 영광까지 흔든다. 리건의 분장실에는 이런 노트가 있다. "A thing is a thing, not what is said of that thing." 존재는 다른 누군가가 정의하는 것이 아니라 곧 스스로 정립하는 것이다. 마이크 샤이너(에드워드 노튼)의 입을 통해 전달되는 "Popularity is the slutty little cousin of prestige."라는 말도 그 노트와 밀접하다. 박자를 신경쓰지 않는 듯한 드럼 소리가 시종 이어지며 마치 영화 속 이야기 자체를 하나의 무대처럼 느끼게 하지만, 오히려 드럼 소리는 자신의 존재를 다른 데서 찾으려는 이들을 조롱한다. 다른 누가 뭐래도 '나'의 가치는 변하지 않는다. 현실과 무대가 별개로 나뉜 것이 아니라 인생 전체가 나의 무대임을 인식할 때, 그리고 내가 '무대'에 있다는 사실을 의식하지 않을 때(Ignorance), 당신의 삶은 비상하여 더 높이 활공할 것이다. 그리고 그것은 상품이기 이전에 예술이 될 거다. 김치 발언은 신경증적인 인물의 성격을 표현하기 위해 사용되는 말에 지나지 않는다. (생각해보면 '김치'나 '짱깨'나...)(마이클 키튼 뿐 아니라 에드워드 노튼과 엠마 스톤의 배역 모두 정상적이라 할 수 없는 인물들이다.) 단순히 형식과 테크닉만 빛나는 것이 아니라 배우들이 영화의 가치를 높이는 <버드맨>의, 마이클 키튼을 놓쳤다간 후회할 것이다. <버드맨>은 곧 마이클 키튼의 살아 숨쉬는 얼굴 그 자체다. 연극은 계속 되고 그는 한 편의 예술이 되었다. 9/10점, 한 편의 원테이크가 된 인생. 3월 5일 개봉, 119분, 청소년 관람불가. 마이클 키튼, 에드워드 노튼, 나오미 왓츠, 엠마 스톤, 자흐 갈리피아나키스, 안드레아 라이즈보로 등. 87회 아카데미 작품상/감독상/각본상/촬영상.

그 영화에 이 세상은 없겠지만, instagram.com/cosmos__j brunch.co.kr/@cosmos-j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