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시간의 이름

이름조차 무의미한 만남 그냥 끌리는 느낌 형식적인 것 들은 생각조차 해보지 못하고 마치 그냥 무언가 에 이끌리는 듯 한 ​ 그런 것 그냥 어떠한 말도 하지 않아도 그 느낌으로 편해질수 있었던것 또한 옆에 누군가 있다는것 ​ 내옆에 그사람도 나와같다는 것 ​ 내생각으로 인한 착각이 아닌 셀레임과 부드러운 시간이 편한함으로 이어지던 그 떨림 하나로 믿음이 되버린 시간

by_ps

표현할수 없는것 설명할수 없는것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