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시대를 버틸 수 있는 사람, ‘비관적 현실주의자’

“저는 상당히

폭력적인 젊은이였어요.

20대에는

사람도 많이 때리고, 맞기도 하고,

분노나 울화를 참지 못했어요.

길에서, 취중에,

혹은 차를 운전하다가

옆 차 운전자와 싸워서

경찰서까지 가는 일도 많았던,

통제할 수 없는 사람이었죠.”

소설가 김영하의 자기 고백입니다.

참 솔직한 남자입니다.

특히 자신의 모습을

투명하게 바라봅니다.

그는 20대의 반항기가

이제 외부로 드러나지 않지만

자신의 소설에

그대로 살아있다고 말합니다.

일종의 직업병인지도 모릅니다.

우리는 소설을 읽지만

작가는 ‘우리 마음’을 읽습니다.

어떤 때는

우리 생각을

딱 맞추기도 하고

다른 때는

삐딱하게 읽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작가가 하는 가장 중요한 일은

마음을 들여다보는 일입니다.

스스로 건조한 사람이라고 말하는

김영하가 세상을 보는 방식은

독특하며 인상적입니다.

지금 시대를

버틸 수 있는 사람은

낙관주의자도,

비관주의자도 아니라고 합니다.

‘비관적 현실주의자’라고 합니다.

앞으로 살기가 만만치 않을 터이니

정신 똑바로 차리고 살자고 말하는 사람입니다.

시시때때로 ‘욱!’하던 남자는

한국에서 유명한 소설가 중

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소설을 쓰며

현실의 재료를 모으고

자신의 상상력으로 버무려서

봄날 쌉싸름한 나물 무침을 내놓았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책은

김영하 산문집 <말하다>입니다.

생각하는 방법,

세상을 견디는 방법,

소설을 쓰면서 했던 생각,

글쓰기와 책 읽기를 통한 힐링 등

김영하의 다양한 면모를 느낄 수 있습니다.

모두가 예술가가 되자는,

그것도 ‘당장’되어야 한다는 그의 말이

책을 끝까지 읽는 동안 머리에 계속 남았습니다.

읽어보기 > http://gt.bookhz.kr/?rfIdx=207&ch=gt

김영하 작가를 만나시려면 >

3월 21일 오후 3시 교보문고 광화문점 구서재로 가보세요^^

당신에게 "꼭 맞는 책"

책속의 한줄 > http://goo.gl/8R0Xz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