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이름은 봄이었다

original image by whytel26 "0813_0176"

used under CC BY NC

_

네 이름은 봄이었다

밤이 더 차갑지 않았다

달은 그늘졌다

꽃은 희게 피었다

어디서 바람이 불었다

살 냄새가 났다

나는 그네를 탔다

실컷 요동쳐보아도 제자리를 맴돌았다

네 이름은 봄이었다

150317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짝 모태솔로 특집 레전드
zatoichi
22
5
2
사랑해 / 김인숙
knh8179
2
0
0
사랑은 영혼처럼 / 이진섭
knh8179
2
0
0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편지 / 유진하
knh8179
2
1
0
한글을 처음 배운 할머니들이 지은 시 (이장이공부하라니ㅅㅂ).jpg
ggotgye
39
5
4
Easy
bjjj
3
1
4
Video
어느날 누나 전남친에게서 온 연락.txt
dokkebii
18
3
7
남편 바람으로 가정 파탄난 분들 꼭 상간녀 소송 하십시요. (사이다 주의)
dokkebii
149
111
14
나한테 호감을 보이니까 갑자기 질리는 병
jejugirls
20
6
2
썸만 타다가 끝나버렸다 ㅠㅠ
quandoquando
33
7
5
나는 내 삶이 싫으면서 좋다.
bjjj
5
3
0
당신이 참 좋습니다 / 안광수
knh8179
1
0
0
네 생각만 한다 오늘도 / 양애희
knh8179
1
0
0
아빠가 쓰러지시고 병원에 입원하신지 벌써 2주가 넘었다. 날마다 조금씩 좋아는 지시만 뮌가 급한 마음은 어쩔수가 없다. 참 많이 열심히 살아오시고 쓰러지시기 바로 전까지도 삶의 열정이 넘치시던 분이라 갑짝스런 뇌경색으로 마비가 된 왼쪽 팔다리는 시간이 지나도 익숙해지지 않는다. 오늘은 왼쪽 엄지손가락이 드디어 움직이기 시작했다. 하루에도 몇번씩 좌절하고 힘들어 하시는 아빠를 보는게 너무 힘들었는데 희망이 보이니 간만에 여유가 느껴졌다. 동물의 왕국과 장기채널을 너무 좋아하셔서 스마트폰 으로 영상을 틀어 드렸는데 장난감 생긴 아이처럼 너무 좋아하시고 몰입하신다. 아이같으신데 많이 늙어보여 또 맘이 아프다. 내일은 두번째 손가락이 힘을 내길 ........ 부디 떨치고 바로 일어나시길. 사랑하는 아빠가 다시 뛰시길 간절히 바란다. #Alice_in_Wonderland #Passion #Persona #Seo_Young_Ran #북아티스트서영란 #서양화가서영란 #열정적인일상 #이상한나라의앨리스 #일상_페르소나 #드로잉 #아빠힘내세요 #펜드로잉
seoYoungLan
2
0
0
123일간 서로 손목에 체인을 감았던 우크라이나 커플 근황.jpg
dokkebii
26
6
8
동생일기장구경하다갘ㅋㅋㅋㅋ웃겨서몇개올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quandoquando
84
30
8
그대 향기 / 이옥순
knh8179
2
0
0
하루
werio
1
0
0
193
realrappy
2
0
0
192
realrappy
2
0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