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의 탄생석, 자수정 아메시스트(Amethyst)와 그리스 신화

2월의 탄생석은 자수정입니다. 바로 보라색 아름다움을 뽐내는 수정 중의 수정으로 꼽히는 자수정이지요. 2월은 드디어 추운 겨울로부터 따뜻한 봄을 향해 달려가는 계절입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2월에 태어났다면 자수정을 골라보는 것도 좋은 생각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2월 탄생석에 담긴 이야기도 함께 전해주면서요. ^^

일반적으로 자수정을 아메시스트라고 부르곤 하는데, 이런 명칭이 붙게 된 이유는 바로 그리스 신화에서 비롯되었다고 합니다.

어느날 술의 신인 박카스가 기분이 매우 좋지 않은 상태에서 호랑이와 함께 산책을 나가게 되었습니다. 박카스는 제멋대로 자신의 기분전환을 위해 첫 번째로 만나는 사람을 자기 호랑의 밥이 되게 할 작정이었답니다. 그런데 하필 맨 처음으로 나타난 사람은 다이아나 신전에 참배하러 나온 아름다운 옷을 입은 순결한 소녀였습니다. 그 소녀를 호랑이가 잡아먹으려고 막 달려드는 순간, 다이아나 여신이 소녀를 새하얀 돌로 변화시켰다고 합니다.

그 화석의 아름다움에 감탄한 박카스는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며 화석에 자신의 포도주를 부어주었다고 하네요.

이후부터 이 하얀 돌은 포도주색으로 변화하게 되었는데, 화석이 되어버린 소녀의 이름이 바로 아메시스트였다고 합니다. 때문에 자수정은 순결과 불굴의 의지를 상징하는 돌로 널리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그만큼 중세시대에는 자수정의 순결함이 높이 평가되어 종교의 율법과 금욕의 상징으로 여겨지기도 했으며, 교회의 의전제기에 자수정이 많이 쓰였습니다.

추기경의 반지에는 물론, 지금도 신부나 목사의 반지로 많이 선호되고 있다고 합니다. 자수정은 성서에도 등장하고 있는데요, 성서에 따르면 자수정은 아론의 흉패와 옛 이스라엘 제사장의 허리띠에도 장식되었으며 영국 왕실의 왕관에도 자수정이 장식되어 있따고 합니다. 자수정의 그 의미 때문인지 특히 종교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있음을 알 수 있겠어요.

반면 귀족들도 자수정을 매우 귀한 보석으로 여겼다고 합니다. 예로부터 보라색은 귀족의 색으로 널리 알려졌는데, 18세기 이전까지 자색 염료를 조개에서 채취하는 과정이 너무나도 어려웠기 떄문에 왕족이나 귀족들만이 자주색이나 보라색의 옷을 입을 수 있었기 떄문입니다. 때문에 보라색인 자수정은 귀한 보석으로 여겨질 수밖에 없었던 것이죠.

또한 서양에서는 자수정을 몸에 지니고 있으면 아무리 술을 많이 마신다고 할지언정 취하지 않으며, 자수정을 몸에 장식하면 눈구나 나쁜 생각을 하지 않고 침착한 사람이 되고, 특히 지능지수가 높은 영리한 사람이 된다고 믿어왔습니다. 그리고 전쟁에 나간 군인은 자수정만 있으면 총탄으로부터 피할 수 있으며, 전염병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다고도 여겼습니다.

이렇듯 자수정은 자주색의 아름다움은 물론 사람들의 특별한 의지가 담긴 재미있는 보석입니다. 이러한 의미를 담아 선물할 수 있는 신비스러운 보석이기도 하구요. 자수정은 귀한 만큼 이러한 색깔을 지속시키기 위해서 세심한 관리 또한 필요한데, 직사광선과 열을 피하고 세척히 따뜻한 물로 세척하고 부드러운 천으로 닦아준 후 보관해야 한다고 하네요.

수정이의 심쿵 연애노트 - 크리스탈존 crystalzone.co.kr

수정이의 심쿵연애노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