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아마존 우버, 왜 배달확대에 목을 맬까

커피전문점 ‘스타벅스’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 차량공유앱 ‘우버’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미국에서 배달서비스 확대에 힘을 쏟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스마트폰과 관련된 IT기술이 발달되면서 모바일앱 등이 대거 생겨나고 있다. 미국 기업들은 이를 활용한 배달서비스를 내놓아 차별화 전략을 꾀하려 한다. 하워드 슐츠 스타벅스 CEO는 18일 주주총회에서 올해 하반기부터 스타벅스 커피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미국 뉴욕과 시애틀 등 2개 도시에서 시범으로 실시된다. 스타벅스는 뉴욕의 업무용빌딩에 입점한 매장이 주문을 받아 같은 빌딩에서 일하는 사무실 직원들에게 커피를 배달하기로 했다. 본사가 있는 시애틀에서는 커피 제과류 배송업체인 ‘포스트메이츠’를 통해 승용차나 자전거로 배달한다. 커피 주문은 인터넷이나 모바일앱으로 받으며 배달수수료가 부과된다. 스타벅스가 이런 배달서비스를 내놓은 데 대해 “중국음식과 피자에 이어 커피까지 배달되는 것은 그만큼 이 서비스가 매출을 늘리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는 기대 때문”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는 보도했다.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도 배송서비스 개발에 열심이다. 아마존은 지난해 11월부터 '택시 배송서비스'를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로스앤젤레스에서 시범운영하고 있다. 아마존은 고객들에게 택시 배송서비스를 손쉽게 이용하게 하기 위해 모바일 택시앱 ‘플라이휠’과 제휴했다. 아마존은 그동안 추진해온 '드론 배송서비스' 사업계획이 미국 연방항공청(FAA)로부터 규제를 받으면서 새로운 대안을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아마존은 온라인 주문이 늘어나는 만큼 배송비가 매년 늘어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여 있다” “아마존은 자전거 배송과 3D프린터를 활용한 직접제작 배송 등 다양한 배송비 절감 아이디어를 짜내고 있다”고 말했다. 아마존은 매출이 늘수록 배송비도 계속 느는 사업구조다. 아마존의 배송비 비중은 2009년 7.2%에서 2013년 8.9%까지 올랐다. 이에 따라 아마존은 지난해 4분기 영업비용이 전년보다 14.6% 늘어난 287억 달러로 나타났다. 차량공유앱으로 유명한 우버 또한 기존의 콜택시 서비스는 물론이고 상품 배송서비스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http://www.businesspost.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589

[비즈니스 사회문화 파워피플 워칭 미디어] 1. 비즈니스 포스트는 한국을 움직이는 파워엘리트를 집중조명합니다. 2. 비즈니스 포스트는 'what'이 아니라 'why'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3. 비즈니스 포스트는 모든 사안을 비즈니스적 합리성의 잣대로 접근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