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힐링포토] 1과 0 사이...무의미한 '평균'내기

살다보니 숫자에 지치는 날이 많습니다. 새벽 5시에는 일어나서 준비를 하고, 8시까지는 회사에 도착해야 합니다. 그 사이 분초를 나눠가며 아이들 밥을 먹이고, 옷을 갈아 입히고, 저도 옷도 입고, 머리도 묶습니다. 회사에 나와 점심시간인 오전 12시까지 해야 할 일을 하면서 이것 저것 아무 거라도 배고픔을 잊게 해줄 만한 것들을 배 속에 집어 넣습니다. 대부분 편의점에서 1000원대에 쉽게 구할 수 있는 식품들입니다. 그 와중에 가격도 따지고, 칼로리도 따지고, 현재 몸무게도 떠올려 봅니다.

더보기 ---> http://goo.gl/0L90IA

e젊은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