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도어 업계, 소비자 마음 사로잡는 ‘이색 광고’ 열전

아웃도어 업계가 차별화된 광고 마케팅으로 소비자 마음잡기에 나섰다.

최근 아웃도어 브랜드들의 캠페인 영상에는 광고 모델의 멋있는 모습을 표현하거나 단순히 제품의 기능성을 강조하는 대신 이색적인 광고들이 선보이고 있다. 시간대나 요일별로 다른 영상을 공개하는 타임 마케팅을 펼치거나, 광고 모델이 소비자들과 직접적으로 대화하는 듯한 광고 등이 그 대표적인 예이다.

이는 대부분의 아웃도어 업체들이 스타 모델을 쓰는 치열한 경쟁 상황 속에서 색다른 시도를 통해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성장이 정체되고 있는 아웃도어 시장의 위기를 극복하고자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네파(NEPA)는 아웃도어 업계에선 처음으로 타임마케팅 기법을 도입한 ‘무브 나우(Move Now)’ 광고 캠페인을 전개 중이다. 오전 9시에는 ‘비오는 숲길편’, 오후 2시에는 ‘바위산 편’, 오후 5시에는 ‘계곡 트레킹편’ 등 시간대별로 상황에 맞는 아웃도어 활동의 모습을 담은 광고를 보여줌으로써 지금 당장 아웃도어로 나가 자연을 즐기라는 캠페인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또한 네파는 영상의 생동감을 더하기 위해 기존 아웃도어 브랜드에서 사용하지 않았던 1인칭 시점의 핸드헬드(사람이 카메라를 직접 들고 배우의 움직임 따라가며 촬영하는 기법)로 광고를 촬영했다.

빈폴 아웃도어(BEANPOLE OUTDOOR)는 어반 아웃도어 브랜드 이미지를 소비자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매일 새로운 스토리를 소개하는 형태의 이색 광고를 선보이고 있다. ‘일상탈출’을 콘셉트로 하여 ‘오늘을 사는 당신에게 바람’이라는 키 메시지를 중심으로 매회 일상탈출을 위한 팁을 하나씩 풀어내고 있다. 월요일의 바람 ‘느슨해진 마음까지 바짝 조여 매고 가볍게 출발하길 바람’, 화요일의 바람 ‘앞에 높은 오르막 길 쯤이야 가볍게 넘어버리길 바람’과 같은 형태다.

이번 빈폴 아웃도어의 광고는 총 20편의 에피소드를 매일 바꿔가며 공개한다는 점에서 광고의 신선함을 더하고 더 집중하도록 하는 것이 특징이다. 빈폴 아웃도어는 광고 속 김수현의 ‘일상탈출’ 스토리를 토대로 도시형 아웃도어의 개념을 재정립 하고, 일상을 살아가는 도시인이 공감하고 동경하는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의식 캠페인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제품의 기능을 차별화된 방법으로 전달하는 아웃도어 광고도 눈에 띈다.

K2와 아이더(eider)는 단순히 제품의 이미지를 강조하거나 걷고 뛰는 투박한 모습만 강조하던 기존 아웃도어 광고와 달리, 광고 모델들이 화면 밖의 소비자들과 직접 대화를 나누는 듯 한 상황을 연출한 광고를 선보이고 있다.

K2의 ‘숨쉬는 워킹화, 플라이워크 옵티멀 브리드’ 광고 영상은 배우 현빈이 등장해 ‘오래 걸었는데도 발이 뽀송뽀송한게 땀이 하나도 안 차는데요?’, ‘바닥이 뚫렸는데 하나도 안 젖었네, 신기하네. 하루 종일 걷겠다’ 등 광고를 보는 시청자들에게 실제 제품을 착용한 소감을 이야기하듯 제품의 기능을 전달하고 있다.

아이더의 새로운 광고 ‘디펜더 재킷’ 편도 광고 모델 이민호가 소비자들과 대화하는 것처럼 제작된 영상이다. 이민호가 비, 바람 등 다양한 날씨 조건을 경험하며 느낀 ‘디펜더 재킷’의 콘셉트와 기능을 재치 있는 멘트와 표정 연기로 표현했다.

Beyond Global Magazine, FashionSeoul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